맛과 건강 모두 잡는 달콤한 과일. 하지만 과일껍질은 바로 휴지통으로 버려지기 일쑤인데요, 알고 보면 과일껍질도 우리 생활 곳곳에서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사실! 알짜배기 과일껍질, 쓰레기 양도 줄이고 생활 속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생활의 지혜를 알려드립니다.

냄비를 새것처럼~ 원상 복귀 아이템! 사과껍질

냄비 바닥에 음식이 까맣게 눌러 붙어 떨어지지 않아 곤란한 경우가 있습니다. 이때 사과껍질을 냄비에 넣고 10분 정도 끓이면 사과의 산성 성분이 음식 찌꺼기를 벗겨내 냄비가 깨끗해집니다. 설탕 등 가루 조미료가 오래돼 굳고 덩어리가 생긴 경우에도 사과껍질을 함께 넣고 하루 정도 밀봉해 놓으면 내용물이 부드럽게 풀어집니다. 니스나 페인트칠로 인해 발생하는 냄새로 머리가 지끈거린다면 양파껍질과 사과껍질을 섞어 두세요. 냄새가 완화됩니다.

낡은 가죽에 반짝반짝 윤기를~ 바나나껍질

바나나껍질의 ‘탄틴’이란 성분은 가죽을 부드럽게 하여 약한 얼룩을 제거해주고 광택도 살려주는 역할을 합니다. 소파, 핸드백, 구두, 가죽자켓 등 낡은 가죽 제품을 바나나껍질 안쪽의 미끄러운 부분으로 닦고 깨끗한 천으로 닦아주면 윤기가 되살아나게 됩니다. 또 바나나껍질을 바짝 말린 후 잘게 잘라서 화분에 올려주면 천연 거름으로 활용이 가능합니다.

천연 벌레 퇴치제로 제격! 귤껍질

귤껍질은 입욕제로 활용하기 좋은 아이템입니다. 욕조에 따뜻한 물을 받아 귤껍질을 한 웅큼 넣어 목욕을 하면 피로회복과 피부에 좋습니다. 바짝 말린 귤껍질은 천연 모기향이나 벌레 퇴치제 역할을 하기도 하는데요, 뿐만 아니라 잘 말린 귤껍질을 면 속옷을 삶을 때 넣으면 왁스 성분이 우러나와 섬유유연제 없이도 옷감이 부드러워진다고 합니다. 또한 유리 그릇을 닦아 윤기를 내기도 하고, 생선이나 고기를 요리한 프라이팬을 닦을 때 귤껍질을 활용하면 기름기와 냄새를 제거하는데 효과적입니다.

 

tip. 과일은 껍질째 먹는 것이 좋다?

사실 과일껍질을 가장 현명하게 활용하는 방법은 바로 껍질째 먹는 것입니다. 잘 알다시피 껍질은 과육보다 더 많은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이 때문에 가능하면 친환경 과일을 구입해서 껍질째 먹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친환경 과일이 아니라면 흐르는 물에 과일을 깨끗하게 씻어 식초물에 살짝 담갔다가 먹으면 좋습니다. 껍질째 믹서에 넣어 주스를 만들어 마시는 방법도 영양소를 섭취하는데 효과적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마트시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