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6월 15일, 구미시내 한 카페에서 육아를 주제로 한 ‘사람책 도서관’이 진행됐습니다. 사람책 도서관이란 덴마크 출신의 사회운동가 로니 에버겔이 2000년에 창안한 것으로, 책 대신 사람의 경험을 읽는 신개념 도서관입니다.

 

 

 

구미시와 구미시지역사회복지협의체는 영유아부모를 위한 사람책 도서관을 2014년부터 지금까지 매해 운영해 오고 있습니다. 영유아 부모를 위한 사람책 도서관은 심리, 영양, 워킹맘, 놀이 네 가지 주제로 육아 전문가 5명이 ‘사람책’으로 참여해, 영유아 부모 25명이 ‘사람책’을 대출하고, 육아에 대한 다양한 지식과 올바른 정보를 교류하는 유익한 시간이 되고 있는데요. 다양한 기성세대의 경험과 노하우를 생생하게 전달받는 새로운 지식전이 방식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심리분야는 ‘행복한 나, 행복한 우리아이’, ‘아이마음, 분리불안 알아보기’, 영양분야는 ‘우리 아이, 영양관리’, 워킹맘 분야는 ‘행복한 일과 가정의 양립’, 놀이분야는 ‘일주일에 1번, 30분 놀이의 기적’으로 구성되었고, 전체 참여자를 위한 건강한 만들기(DIY) 시간도 가졌습니다. 이날 사람책 도서관에 참여한 부모는 “직접 만나서 육아에 대한 궁금한 점과 경험담을 들으니, 책으로 습득하는 것보다 현실적이고 생생한 정보를 들을 수 있어서 유용한 시간이 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차별화된 독서 프로그램 운영으로, 많은 시민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는 책 읽는 도시 구미시!  앞으로도 사람책 도서관처럼 시민들과 공감하고 소통하는 프로그램이 많이 진행되길 바라봅니다.

 

 

구미시 사람책 도서관에 참여하고 싶다면? 구미시지역사회복지협의체 홈페이지(www.dreamgumi.or.kr) 공지사항을 확인해주세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