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선산봉황시장에서 청년상생스토어가 열렸습니다. 청년상생스토어는 24년간 빈 점포로 방치되어 있던 선산봉황시장 내 500평을 청년몰 250평, 이마트 노브랜드 160평, 어린이 놀이터 36평, 고객쉼터 20평으로 새롭게 꾸민 것인데요. 신규 고객이 유입되지 않아 어려움에 처한 선산봉황시장이 이번 기회를 통해 활기를 되찾을 것으로 보입니다.

 

 

 

전통시장과 대기업의 새로운 상생패러다임이 되고 있는 청년상생스토어. 선산봉황시장 청년상생스토어는 지난해 성공적으로 개점한 당진어시장 내 상생스토어에 이어 두 번째로 오픈한 것인데요. 이 사업은 지난해 중소기업청 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추진하게 된 것입니다.

 

선산봉황시장은 이를 통해 20개의 창업공간을 마련했으며, 작년 11월부터 창업자를 선발해 창업교육, 사전컨설팅 등을 통해 개장 준비를 해왔습니다. 6월 27일 열린 오픈식과 함께 개장한 17개 점포는 기존 선산봉황시장에 부족한 아이템들 위주로 채워졌습니다. 불닭발, 국수전문점, 커피전문점, 요거트카페와 같은 음식업부터 도자기공방, 꽃집, 사진관, 공작카페, 캘리그라피, 수입잡화 등으로 다양한 가게가 새롭게 문을 열었습니다.

 

 

 

오픈식에 참석한 시장상인 및 시민들은 “청년들의 창업점포가 들어선 곳이 산뜻하게 변해 시장 환경도 많이 개선되었고, 젊은 청년들이 시장에 보이니 침체된 시장에 새로운 활력이 생긴 것 같다.”며 전통시장 활성화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습니다.

 

한편, 구미시에서는 선산봉황시장 활성화를 위해 비가림시설, 시장 입구 공원조성, 바닥정비사업 등을 추진하였으며, 이번 ‘청년몰’ 조성으로 지역의 명소가 될 것이라는 시민들의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