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생에 한 번 밖에 없는 소중한 결혼식. 이 날을 설레는 마음으로 손꼽아 기다리는 건 여느 예비 신랑, 신부들이나 마찬가지일 텐데요. 하지만 이런 결혼식이 누구에게나 쉽게 주어지는 행복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때때로 경제적 어려움이나 여러 가지 사정으로 인해 결혼식을 올리지 못하는 부부들도 있습니다.

 

 

지난 11월 16일, 이런 사연을 갖고 있는 경산지역의 다문화가정 부부들이 합동으로 웨딩마치를 올렸는데요. 핑크빛 향기가 솔솔 나는, 그 현장으로 함께 가볼까요?

 

 

경산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정유희)는 16일 경산시민회관 소강당에서 다문화가정 부부 5쌍(중국 3쌍, 베트남 1쌍, 캄보디아 1쌍)에 대한 합동결혼식을 개최했습니다. 지역기관단체장과 다문화가족, 친지 등 180여명의 하객이 참석한 이번 결혼식은 자리에 함께한 많은 하객들로 식장이 북적이는 모습이었는데요. 하지만 5커플의 행복한 결혼을 진심으로 축복하는 모습이, 마치 축제 같은 분위기 속에서 결혼식이 진행되었습니다.

 

 

이날 합동결혼식은 전우헌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공장장의 주례로 진행되었습니다. 주례를 맡은 전우헌 공장장은 “다른 언어와 문화 등으로 어려움이 많겠지만 부부가 함께 조금씩 극복해 나간다면 더 큰 장점이 있다. 서로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대화로서 이해하면서 서로에게 힘을 북돋아 주는 배터리 같은 내조로 행복한 가정을 꾸려가길 바란다.”며 이들의 앞날을 축복했습니다.

 

 

결혼식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축가! 축가를 부른 이레이첼 씨(필리핀, 23세)의 노래 실력이 예사롭지 않았는데요. 이레이첼씨는 결혼이주여성으로 노래자랑대회에서 수상경력이 있는 실력자라고 합니다. 축가가 끝나고 신랑·신부 합동 부케던지기 등 다양한 이색 이벤트들이 마련돼 결혼식의 분위기는 한층 무르익었습니다.

 

 

이날 결혼식은 다양한 분야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모여 열릴 수 있었는데요. 예식관련 비용은 (사)글로벌투게더경산에서 지원하고, 피로연과 신혼여행(제주도 2박3일)은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에서 지원했습니다. 또, 한마음웨딩(원장 한경지)이 예식비용 일부와 이불세트를, 자연에(대표 권영선)에서 비누 바구니세트를, 삼성전자 구미사업장(공장장 전우헌)에서 세탁기를, (사)글로벌투게더경산에서 전기밥솥을 각각 후원했습니다.

 

 

결혼식을 올릴 한 신부는 “그동안 바쁘고 어렵다는 이유로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쉬웠는데, 오늘 다른 다문화가정과 함께 결혼식을 올리니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화려하고 예쁜 것도 좋지만 두 사람 사이의 사랑과 진심으로 행복을 빌어주는 사람들이 있다면 비록 궁궐 같은 예식장과 최고급 드레스가 아니더라도 충분히 행복한 결혼식이 되지 않을까 싶은데요. 이번 합동 결혼식을 통해 백년가약을 맺은 5쌍의 커플들도 많은 사람들의 바람처럼 행복하고 사랑이 넘치는 가정을 만들어가길 진심으로 기원해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