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이했지만, 정작 농촌은 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인해 부족한 일손을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그래서! 구미 삼성전자 스마트시티가 농가에 힘을 보태기 위해 두 팔 걷고 나섰습니다.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힘이 되기 위해 찾은 곳은 영양군에 위치한 선바위 정보화 마을인데요, 이곳은 1년 전인 2013년 5월, 스마트시티가 ‘농촌사랑 1사1촌 자매마을 결연’을 맺은 곳입니다. 스마트시티 직원들은 선바위 정보화 마을 농가의 일손을 돕기 위해 아침 일찍부터 달려왔습니다.

29명의 직원들은 총 5개조로 나누어 일손 돕기에 나섰습니다. 선바위 정보화 마을의 특산품은 고추와 사과인데요, 이날은 고추대를 세우고, 밭고랑 비닐 깔기, 과수원 제초 작업을 했습니다. 조용했던 마을은 스마트시티 직원들 덕분에 활기를 띄었습니다. 무더운 날씨에도 굵은 땀방울을 흘리며 적극적으로 일손을 도왔고, 그 결과 당일 달성하기로한 목표량을 100% 완료했습니다. 

스마트시티 직원들의 일손 돕기 현장을 함께한 심상국 선바위정보화마을 운영위원장은 “농가마다 일손이 부족해 걱정이 많을 시기에 도움을 주기 위해 찾아와 얼마나 반가운지 모른다”며 “자신의 일처럼 최선을 다해 도와준 스마트시티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습니다.

더운 날씨 속에서 일손을 도우며 힘이 들기도 했지만 우리가 마트에서 쉽게 살 수 있는 농작물을 정성을 다해 키워 수확하는 농민들에 대한 고마움을 새삼 느끼고, 농촌의 어려운 사정도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었습니다. 그 고마운 마음 그대로 스마트시티는 앞으로도 마을 교류회를 열어 농가의 농민들과 소통하며, 가을에도 일손 돕기에 힘을 보탤 계획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