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구미 삼성전자 스마트시티는 지난 2011년부터 지역아동센터 새로배움터 리모델링 사업을 시작으로 자립카페 다락, 다문화 모자원 달팽이 쉼터의 환경을 개선해 주는 사회공헌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오고 있는데요,

이번에는 봉곡동에 위치한 시각장애인들의 복지시설인 구미시각장애인복지센터 리모델링 지원에 나섰습니다. 그리고 6월 9일 구미시 최종원 부시장과 경북시각장애인협회 구미지부 양성재 지부장 등 시민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가졌습니다.

삼성전자 스마트시티가 리모델링 비용과 비품을 지원하고 구미시와 국제라이온스356-E(경북)지구가 건물 임대료 등을 지원하여 문을 열게 된 구미시각장애인복지센터는 60여 평 규모로 조리실과 체력단련실, 문화교실, 점자교실, 스마트교실 그리고 사무실로 공간을 나누어 시각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컴퓨터와 스마트폰 등 IT제품을 다루는 교육을 비롯해 요리교실 그리고 점자교육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번 리모델링을 통해 개소를 하게 된 구미시각장애인복지센터는 하루 평균 70여 명의 시각장애인들이 이용을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특히 스마트시티의 ‘은하수 봉사팀’은 2005년부터 10년째 경북시각장애인협회 구미지부와 함께 매월 시각장애인들과 재활걷기활동, 마라톤대회 참가 등 다양한 문화, 체육활동들을 참여 하며 시각장애인의 자립활동을 도와 오랫동안 돈독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습니다.개소식에 참석한 스마트시티의 전우헌 공장장은 “구미시각장애인복지센터를 이용하는 시각장애인들이 좀 더 쾌적한 환경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접하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할 수 있는 사회가 되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시설의 리모델링을 추진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시각장애인들의 자립활동을 돕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