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린이들에게 환경에 대한 소중함을 일깨우고, 어린이들의 눈높이에서 바라본 환경에 대한 생각을 원고지와 도화지에 마음껏 펼칠 수 있는 대구·경북 어린이 환경사랑 글짓기/그림 공모전의 시상식이 13일, 구미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한마음홀에서 열렸습니다.



올해로 23회째를 맞이한 삼성전자 환경사랑 글짓기/그림 공모전은 대구·경북 지역 환경행사로는 가장 오랜 역사와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행사로 지역사회의 자라나는 꿈나무들의 환경사랑 마음을 엿볼 수 있는 기회인데요, 특히 지난해부터 공모지역을 대구·경북권으로 확대해 공모전의 참여 열기는 그 어느 해보다도 뜨거웠습니다.



제23회 환경사랑 글짓기/그림 공모전은 지난 4월 1일부터 5월 10일까지 진행되었는데요, 그 결과 218개 학교에서 2,800여 점에 이르는 공모 작품이 쏟아졌으며 작품의 완성도 또한 높아 심사에 어려움이 있었을 정도 였다고 합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치열했던 심사를 거쳐 우수작으로 선정된 어린이 190명 중 푸른하늘상과 푸른강산상을 수상한 70여 명에 대한 시상이 진행되었습니다.



시상식에는 스마트시티 심원환 공장장과 여창환 매일신문 사장, 우동기 대구시교육감, 이영우 경북도교육감을 비롯해 정병철 대구지방환경청장 등이 참석해 수상한 학생들을 격려했는데요, 최우수상인 환경부장관상에는 글짓기 부문에 구미 해마루초등학교 4학년 이지민 학생이, 그림 부문에는 대구 송일초등학교 4학년 강수아 학생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심원환 공장장은 격려사를 통해 "공모전을 통해 어린 학생들의 글과 그림에서 환경을 사랑하는 진심 어린 마음을 느낄 수가 있었다"며 "우리 모두가 환경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보전활동을 통해 자연과 모든 생명이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올해 우수작으로 선정된 190점의 작품들은 작품집으로 제작되어 대구·경북지역 내 각 초등학교에 배포될 예정입니다. 다시 한 번 공모전에서 수상한 친구들 모두 축하해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