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매주 토요일 11시, 아빠와 엄마 손을 잡고 시립중앙도서관을 찾는 어린이들로 북적이는데요, 바로 지난 4월 12일부터 독서문화행사 ‘책 읽어주는 할머니’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시립중앙도서관 2층 동화구연장에서 열리는 ‘책 읽어주는 할머니’를 만나기 위해 도서관을 찾는 학부모와 어린이들로 북적여 행사 때 마다 자리가 모자랄 정도입니다. 아이들은 조금이라도 할머니와 가까이에서 이야기를 듣고 싶은 마음에 일찍부터 동화구연장을 찾아온다고 합니다.

할머니가 책을 읽기 시작하면 아이들은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반짝이며 귀를 쫑긋 세우고 할머니의 눈짓과 손짓에 집중합니다. 또 책을 읽으며 할머니가 보여주는 율동을 따라하기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책 읽어주는 할머니’는 도서관 문화강좌를 통해 동화구연지도자격을 취득한 55세 이상 할머니들 중 선발된 7명의 어르신들이 윤번제로 그림책을 읽어주고 있습니다. 총 5회에 걸쳐 235명의 이용자가 참여하여 학부모와 어린이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송정동에서 참여한 한 학부모는 “할머니가 안계시는 우리 아이가 책 할머니 이야기를 듣고는 엄마가 읽어주는 것보다 훨씬 더 재미있다고 한다”며 “집에 와서도 배운 율동을 따라하며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니 기쁘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아이들은 동화구연을 통해 쉽고 재미있게 책을 접함으로써 좋은 독서 습관을 기를 수 있고, 할머니와 세대 간의 정을 나눌 수 있는 ‘책 읽어주는 할머니’ 어린이와 학부모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더욱 알차고 좋은 프로그램으로 오랫동안 사랑받길 바랍니다.

 

‘책 읽어주는 할머니’ 문의

시립중앙도서관 사서담당(480-4668)

http://www.gumilib.or.kr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