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디선가 누군가에 무슨 일이 생기면 틀림없이 나타나는 영화 속 주인공 ‘홍반장’. 구미 삼성전자는 어디선가 누군가에 무슨 일이 생기지 않도록 사전에 구미 지역 곳곳을 누비고 있습니다. 임직원 봉사자들로 이루어진 삼성 수호천사들이 원룸 밀집지역을 순찰하며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에 기여하고 있는데요. 지난 5월 2일에는 ‘삼성 수호천사와 함께하는 참여치안 간담회’가 열려 그동안의 활동을 격려하고, 올해 지킴이로 나선 삼성 수호천사들의 발대식을 진행했습니다.

 

 

2013년 7월 시작된 스마트시티의 수호천사 방범순찰대. 각종 범죄예방은 물론 지역민들의 범죄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꾸려진 순수한 봉사단체인데요. 그동안 자율방범대원, 경운대학교 학생들과 함께 야간 도보순찰에 동행하며 지역의 부족한 치안인력에 보탬이 되고 있습니다. 스마트시티는 이와 더불어 경찰 및 자율방범대의 초소 4개소를 설치해 범죄예방 인프라 조성에도 적극 힘썼습니다.

 

 

생활치안 확립을 위한 ‘참여치안 간담회’에서는 평소 지역민의 안전에 기여한 분들에게 감사장이 전달되었는데요. 삼성의 수호천사도 이날 뜻깊은 감사장을 수여받을 수 있었습니다. 감사장 수여식 후에는 지역의 치안활동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을 함께 나누기도 했는데요. 이 자리에서 발생하는 많은 범죄들이 사람들의 관심으로 사전에 예방될 수 있음을 함께 공감할 수 있습니다.

 

 

간담회를 마치고 현장순찰이 이어졌습니다. 경광봉을 손에 들고 야광조끼를 착용한 수호천사들. 이들은 앞으로 순찰할 지역을 함께 걸으며 ‘우리 지역의 안전은 내가 지킨다’는 다짐을 다시 한 번 되새겼습니다. 올해 지역의 치안활동에는 스마트시티는 물론, 구미시민, 구미시, 자율방범대, 청소년 등 지역의 다양한 구성원들이 함께할 예정입니다.

 

 

20여 명의 삼성 수호천사들은 이달부터 매주 2회, 인동과 진평동의 원룸 및 유흥가 밀집지역을 순찰할 예정입니다. 어두운 도로 곳곳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각종 범죄예방에 기여할 날개 없는 천사들. 모든 지역민들이 어두운 저녁에도 범죄 걱정 없이 편하게 다닐 수 있는 그날까지, 이들의 활약은 계속됩니다. 앞으로도 쭈욱~~~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