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매년 어린이날마다 지역의 어린이들에게 사업장을 활짝 개방해 큰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는 구미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꾸러기 Festival’. 올해도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놀이공원이 되어 어린이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물했습니다. 화창한 날씨 아래 웃음꽃을 활짝 피우며 뛰어 논 어린이들을 만나러 가봅니다.

 

 

어른들의 따뜻한 사랑과 관심으로 아이들이 부쩍 자라나는 계기가 되는 어린이날. 5월 5일, 스마트시티에는 임직원 및 협력사 직원, 구미지역 시민 등 총 1만 6천여 명이 함께 모여 어린이날을 함께 축하했습니다. 심원환 공장장은 “삼성 사원가족들과 지역민들에게 오늘 하루가 즐거운 추억이 되길 바란다”며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이 항상 오늘처럼 즐겁게 웃었으면 좋겠다.”고 행사 개최의 소감을 밝혔습니다.

 

 

올해 스마트시티 꾸러기 페스티벌은 특별히 굿네이버스와 함께 경북 지역 내 지역아동들을 초청했는데요. 임직원들은 아동과 함께하는 멘토링 봉사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모든 아이들이 즐길 수 있는 어린이날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습니다. 더불어 지역아동센터, 다문화가정 등 소외계층 가족 500여 명도 초청해 어린이들에게 잊지 못할 하루를 선물했습니다.

 

 

올해 더욱 풍성한 놀이기구와 다양한 체험행사를 준비해 온 가족의 행복한 하루를 책임진 꾸러기 축제. 곤충, 조류, 파충류 등 총 100여 마리의 동물들을 직접 만질 수 있는 ‘이동 동물원’과 매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금붕어잡기’가 아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캐슬, 스펀지밥, 꿀벌하우스 등 실물 크기의 ‘에어바운스’와 스마트시티의 드림로드를 따라 어린이들을 태우고 달린 ‘대형기차’ 앞에는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는 어린이들로 북적였습니다.

 

 

특히, 올해 새롭게 준비된 ‘전략 물총놀이’ ‘에어범퍼카’는 어린이들과 부모가 함께 뛰고 어울릴 수 있는 장이 되어줘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추억을 쌓을 수 있었습니다. 운동장 한 편에서는 ‘어린이 소방체험’ ‘헬기탑승체험’등 안전을 주제로 한 체험활동도 진행돼 큰 호응 받는 등 다양한 무대행사, 체험행사로 즐거움을 더했습니다.

 

 

점심시간이 되자 참가 가족들은 행사장 곳곳에 마련된 작은 텐트에 모였습니다. 이들은 스마트시티가 준비한 맛나는 도시락을 삼삼오오 모여 즐기며 봄 소풍의 기분을 만끽하기도 했는데요. 오전 내내 지치는 기색 없이 이곳저곳을 뛰어다니며 즐겁게 보낸 아이들 덕분에 행사를 준비한 스마트시티도 더욱 뿌듯한 하루가 되었습니다.

 

 

아빠와 엄마의 일터가 어린이들의 신나는 놀이터로 변신한 이날 하루. 아이들의 순수한 웃음에 푸른 하늘이 더욱 맑게 느껴지는 하루였습니다. 어린이 여러분, 한 뼘 더 성장한 내년에 또 다시 만나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