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미여행5

[여행을 떠나요] 오색단풍따라 떠나는 가을여행 도로 곳곳의 나무가 물들기 시작한 요즘. 단풍여행 생각이 절로 나는데요. 마침 이번 주부터 전국적으로 오색 단풍이 아름답게 빛깔을 뽐낼 예정입니다. 이 가을이 가기 전, 가족 친구 연인과 가을 산행을 계획해보는 거 어떨까요? ⓒ웨더아이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단풍이 들기 시작하는 강원도. 금강산과 설악산에는 지난 9월 말부터 단풍들기 시작했는데요. 기상청은 중부지방과 남부지방의 경우 10월 중순부터 아름답게 변하는 산맥을 볼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습니다. 또 10월 17일부터 첫 단풍이 들 것으로 예상된 팔공산은 10월 27일에, 10월 13일 첫 단풍이 들기 시작한 가야산은 10월 31일에 절정을 이룰 것이라 예상했는데요. 산천을 아름답게 물들인 단풍을 구경하러 지금 떠나보세요. 한 폭의 그림이 펼쳐지.. 2017. 10. 18.
구미 여행 오셨나요? 문화관광해설사가 함께하는 시티투어 어떠세요? 구미 시민과 구미를 찾은 국내외 관광객들을 위해 올해부터 구미관광 시티투어가 운영됩니다. 구미 시티투어는 구미만의 특색 있는 관광자원을 대외적으로 홍보하고 역사·문화·체험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진행되는데요. 구미관광 시티투어는 4월부터 오는 11월까지 매월 둘째, 넷째 주 토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되는 정기투어와 월 5회 정도 맞춤형으로 진행되는 수시투어로 나뉘어 운영됩니다. 매 시티투어는 지역의 문화관광해설사가 동행하며, 역사문화와 관광지에 대한 이야기를 곁들여 여행길을 더욱 재미있게 도와줄 예정입니다. 정기투어는 매일 둘째, 넷째 주 토요일 오전 9시 구미역에서 출발합니다.(9시 전까지 구미역 2층 관광안내소에 집합) 이용 요금은 1인 2,000원. 둘째 주에는 .. 2017. 4. 7.
청춘, 구미를 품다 ‘구미시 내일로 홍보단’ 6월 29일부터 30일까지 1박 2일 동안 전국 대학생들이 구미에 모였습니다. 구미시의 위탁을 받아 한국철도공사 구미역 주관으로 실시된 ‘구미시 내일로 홍보단’으로 최종 선정된 전국 각지의 대학생 130여 명이 주인공이었는데요. 이들은 구미시 주요 관광지를 투어하고, 이에 대한 온/오프라인 홍보활동으로 구미시의 위상을 한층 강화시켜 줄 계획입니다. 6월 29일 오후 2시, 구미역에서 발대식을 가진 대학생 홍보단은 1박 2일 동안 문화관광해설사들의 안내를 받아 금오산도립공원, 박정희대통령 생가, 도리사, 구미시승마장, 영남유교문화진흥원 등 주요 관광지를 방문했습니다. 또한 전통시장인 새마을 중앙시장과 선산청소년수련관도 체험했는데요. 특히 삼성전자를 방문해 스마트시티 스마트갤러리를 둘러보는 특별한 시간을 함.. 2016. 7. 1.
시민들의 손으로 그리는 밤실마을의 역사와 미래, 2016 밤실벽화마을사업 발대식 가슴 따뜻한 봉사자와 열정 넘치는 주민들을 만나 아름다운 벽화마을로 만들어지고 있는 도량동. 2014년부터 진행 중인 밤실벽화마을 조성사업은 구미 삼성전자 스마트시티와 구미시, 금오종합사회복지관이 힘을 모았는데요. 여기에 우리 지역을 좀 더 아름다운 곳으로 만들어가고자 하는 사람들의 손길이 모여 마을의 경관은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습니다. 지난 4월 15일, 2016년 사업의 시작을 알리는 ‘2016 밤실벽화마을사업 발대식 및 주민설명회’가 개최되었습니다. 이 날 발대식에는 스마트시티 심원환 공장장과 금오종합사회복지관 법등스님 등 지역인사와 도량동 주민, 그리고 자원봉사자 1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밤실벽화마을 사업은 올해를 마지막으로 마무리 되는데요. 시작도 중요하지만 끝이 좋아야 만사가 좋다고 했.. 2016. 4. 18.
행복한 마을, 행복한 봉사자 2015년 밤실벽화마을 개장식 및 음악회 경남 통영에 동피랑이 있다면 구미 도량동에는 밤실벽화마을이 있습니다. 철거 예정지이던 동피랑이 벽화마을로 화려하게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듯, 밤실벽화마을 또한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습니다. 지난 10월 29일 목요일에는 이곳에서 ‘2015년 밤실벽화마을 개장식 및 마을음악회’가 열려 많은 사람들이 2차년도 벽화작업 마무리를 축하했습니다. 도량동 밤실마을(구미고~도산초 구간)은 고려말의 충신이며 대학자인 야은 길재 선생이 후학을 양성하던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금오종합사회복지관, 시니어클럽 등 다양한 복지기관 또한 많아 주민리더십 아카데미, 마을음악회 등 공동체 활동 및 나눔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배움의 뜻이 나눔으로 발전된 그야말로 착한마을인 밤실마을. 스마트시티는 착한사람들이 모여 살고 있는.. 2015. 10.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