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춘곤증4

[푸드] 입맛 깨우는 봄 미나리 입맛 깨우는 봄 미나리 향긋한 미나리로 춘곤증도 쫓고 겨우내 잠들었던 입맛도 살려보세요! 미나리 구입요령 -선명한 녹색인 것! -줄기가 굵지 않은 것! -잎 길이가 비슷한 것! 미나리 효능 -비타민 A․C, 칼슘, 철분 등이 풍부해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항염 역할을 하여 몸속 염증을 깨끗하게 제거! -뛰어난 해독작용으로 몸속 독소 해소! -콜라겐 합성 촉진, 주름개선, 간 기능 개선에 탁월! -풍부한 식이섬유로 변비를 예방! ★ 성질이 차가우니 소화기능이 약하고 몸이 찬 사람은 주의할 것! 2018. 3. 23.
[직장생활꿀팁] 춘곤증 극복해 봅시다! 춘곤증과의 싸움에서 승리하는 법 겨우내 움츠렸던 몸이 봄볕에 나른해지고 졸음이 오는 현상인 춘곤증! 시도 때도 없이 졸리지만 의학적 질병이 아니라 일종의 생리적 피로감이라는 사실! 어떻게 하면 춘곤증을 이길 수 있을까요? 다양한 춘곤증 현상 피로, 졸음, 집중력 저하, 권태감, 나른함, 업무능력 저하, 의욕 저하는 물론, 손발 저림, 두통, 수면장애, 현기증. 식욕부진, 소화불량 등이 나타납니다. 춘곤증 떨치는 법 1. 신선한 봄나물 많이 먹고 비타민과 미네랄 섭취량 늘리기 2. 스트레칭 자주 하고 1주일에 3회 이상 유산소 운동하기(1회에 30분 이상) 3. 점심 식곤증 줄이기 위해 아침밥 꼭 먹기 4. 낮잠은 20분 이하로 즐기고 아침 기상시간 규칙적으로 지키기 2018. 3. 16.
[정보] 봄만 되면 꾸벅꾸벅~ 춘곤증 극복 프로젝트 이유 없이 몸이 나른하고 피곤함을 느껴 졸음이 자주 쏟아진다? 춘곤증이 생기는 원인은 확실하지 않으나 봄철에 인체가 계절 변화에 적응하지 못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따사로운 봄과 함께 찾아오는 반갑지 않은 손님, 춘곤증을 극복하는 방법을 알아봅니다. 점심식사 후에는 동네 한 바퀴 2~3시간 간격으로 산책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지만 실제로 이렇게 자주 산책하는 것은 어려운 일. 하지만 점심을 먹은 후 동네나 회사 주변을 한 바퀴 도는 생활습관을 들여보는 건 어떨까요. 거리가 먼 식당에 가서 밥을 먹고 다시 돌아오는 것도 좋은 노하우입니다. 가능하다면 점심시간 외 오후 산책을 하면 춘곤증 예방과 완화에 더욱 효과적입니다. 몸을 따뜻하게, 아이스 음료는 적게 인체의 체온은 아침보다 저녁에 높고 .. 2015. 5. 1.
[정보] 나른한 봄철 피로증후군 탈출하기 봄철에는 특별한 질환이 없는데도 몸이 나른하고 졸리며, 가끔 손발 저림이나 현기증, 눈의 피로 등으로 무기력 증세가 나타나기도 합니다. 이를 ‘봄철 피로증후군’이라 하는데요. 보통 3월 중순에서 4월에 집중적으로 나타나 일종의 계절병으로 간주되기도 합니다. 만물이 소생하는 생기 왕성한 봄날을 활기차게 보낼 수 있도록 봄철 피로증후군과 그 극복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봄철 피로증후군 봄철 피로증후군은 봄의 계절적 변화에 인체가 적응하지 못하는 ‘춘곤증’, 음식을 먹고 난 뒤 생기는 ‘식곤증’, 운동이나 일을 하고 나서 피곤해지는 ‘노곤증’으로 나눠 볼 수 있습니다. 춘곤증은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시기 특별한 질환이 없는데도 몸이 나른하고 피로를 느끼게 되고 일반적으로 일에 대한 의욕 감퇴와 밥맛이.. 2014. 3.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