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레터/트렌드 뉴스

[도쿄올림픽 특집②] 한국 스포츠를 빛낼 스타의 탄생! 2000년대생 스포츠 스타

by 스마트시티 2021. 8. 5.

텐을 향해 쏴라! 양궁

안산 선수(2001년생) 도쿄올림픽 첫 번째 금메달로 전국민을 기쁘게 한 안산 선수. 잘 흔들리지 않는 강철 멘탈의 주인공

김제덕 선수(2004년생) 앳된 외모와 날카로운 눈빛이 매력적인 소년 궁사. 17세 군필자가 된 금메달리스트!

 

하늘을 향한 거침없는 진격 클라이밍

서채현 선수(2003년생) 대한민국 최초의 클라이밍 금메달을 노리는 세계랭킹 1위의 여제!

작은 공에 운명을 건 승부 탁구

신유빈 선수(2004년생) 최연소를 넘어 최고를 증명하고 오겠다고 당찬 포부를 남긴 탁구 신동

 

물살을 가르는 금빛 질주 수영

황선우 선수(2003년생) 첫 올림픽 무대에서 아시아 신기록을 달성하며 다음 올림픽을 기대하게 만드는 수영 천재

넘어져도 다시 뛰어올라 기계체조

여서정 선수(2002년생) 아버지인 여홍철 전 국가대표의 뒤를 이어 25년 만에 여자 도마 결선행 티켓을 따낸 차세대 리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