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레터/트렌드 뉴스

[문화] 생선 이름에 얽힌 흥미로운 이야기보따리

by 스마트시티 2022. 4. 22.

짭짤하고 쫀득한 일등 밥반찬

굴비

 

전남 영광군에서 유배 생활 중이던 이자겸이 법성포에서 조기를 말린 굴비를 맛본 후 개경에 있는 인종에게 진상했다. 이때 비굴하지 않게 살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진상품에 비굴을 뒤집은 굴비라는 이름을 붙여 올렸다.

 

담백한 맛이 일품

도루묵

 

임진왜란 당시 피난을 간 선조가 (목어)’을 먹은 후 고소하고 담백한 맛에 은어라는 이름을 하사했다. 환궁 후 선조가 다시 맛본 은어의 맛이 예전과 달라 도로 묵이라고 해라라고 하여 도로 묵’, 지금의 도루묵이 됐다.

 

튀긴 껍질 맛이 별미

임연수

 

과거 함경북도의 임연수라는 어부가 바다에서 낚아 온 생선. 비린내가 나지 않고 소금구이나 튀김 등 조리해 먹는 맛이 구미를 당겨 주위에서 임연수가 낚은 고기라고 불리다가 생선 이름으로 굳어졌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