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마트시티 무선사업부 SMD 제조파트 사원들로 구성된 밝은마음봉사팀. 1996년부터 지금까지, 아주 오랜 시간 변함없이 구미종합사회복지관(구미시 황상동)에서 다양한 봉사활동과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는 장수 봉사팀입니다. 이들이 지난 5월 11일 오후, 구미종합사회복지관을 또 한 차례 방문했는데요. 올해부터 뇌병변·지체장애인들과 함께하고 있는 통합재활프로그램 ‘한울교실’에 참석하기 위해서입니다.

 

 


 

올해 밝은마음봉사팀이 진행하고 있는 봉사활동은 구미종합사회복지관 관내 뇌병변·지체장애인 15분과 함께하는 한울교실. 한 달에 세 번, 이분들과 같이 미술·체육·요리수업을 수강하는 것인데요. 몸이 불편하신 분들에게 활동적인 예체능수업을 진행함으로써 이분들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몸과 마음의 안정을 선물해드리고자 하는 것입니다.

 

 

 

5월 11일 목요일은 세 수업 중 미술교실이 진행되는 날이었습니다. 매번 다른 주제로 다양한 기법의 그림을 그려볼 수 있는 미술교실. 이날 준비된 주제는 목탄으로 그리는 자화상이었습니다. 연필과는 달리 목탄은 연하고 입자도 거칠어서, 목탄지에 그려야 제대로 된 그림을 얻을 수 있다고 하는데요. 특이하게도 목탄화는 지우개보다 식빵으로 지우는 것이 훨씬 잘 지워져 책상에는 식빵도 준비돼 있었습니다. 

 

 

 

참여자들은 선생님의 설명을 들으며 목탄지에 자신만의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는데요. 우선 목탄으로 선을 그린 후 손으로 문지르며 질감을 표현합니다. 봉사자들의 도움을 받으며 조금씩 그림을 완성해 나간 참여자들. 시간이 흐르자 옆 사람과 두런두런 이야기도 나누고, 또 자리를 이동하며 서로의 그림을 평가하는 등 수업은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였습니다. 1시간 30여 분이 지나자 진한 검정색에서 아주 밝은 흰색까지, 풍성한 명암으로 완성된 멋진 목탄화가 완성됐습니다.^^

 

 

이날은 특별히 기쁜 소식도 함께였습니다. 지난 4월 21일 참석한 <2017 카리타스 문화축제-미술전>에서 한울교실 참여자들이 제출한 그림이 좋은 성적을 거둔 것인데요. 지난 4월 밝은마음봉사팀과 함께 그린 자화상을 참여작으로 제출했는데, 대상, 우수상, 장려상까지 총 11명이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습니다. 수상자들은 상금을 모두 복지관에 기부했고, 이중 일부를 활용해 한울교실 단체 티셔츠까지 마련했습니다.

 

 

▲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2017 카리타스 문화축제-미술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이남준 씨(위)와 우수상을 수상한 이정남 씨(아래) 

 

이날 우리들만의 시상식을 진행하며 더욱 돈독한 우정을 나누게 된 밝은마음봉사팀과 한울교실 참여자들. 미술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이남준 씨는 한울교실에 참석하면서 복이 참 많아졌다고 했는데요. “나와 같은 사람들을 만나 함께 힘이 될 수 있어 좋고, 봉사자들과 이야기 나눌 수 있어 고맙다.”며 “나는 정말 밝은마음봉사팀이 오는 날만 기다린다.”고 봉사팀에게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 <2017 카리타스 문화축제-미술전> 수상작들. ‘못 다 이룬 나의 꿈’을 주제로 한울교실에서 그린 자화상이 대상에서 장려상까지, 총 11명이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오랜 시간 함께하며 특별한 사랑을 쌓아가고 있는 한울교실 참여자들과 밝은마음봉사팀. 이들의 만남이 뇌병변·지체장애인들에게 희망과 기쁨이 되고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