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름만 되면 부쩍 어지럽고 머리가 아파 두통약을 찾게 되나요? 그렇다면 냉방병을 의심해보세요. 무더운 여름, 일의 능률과 컨디션을 동시에 저하시키는 냉방병은 생활습관만 개선해도 충분히 예방할 수 있습니다. 냉방병에 걸리는 원인부터 예방법까지 그 모든 것을 짚어봅니다.


Chapter Ⅰ_냉방병 왜 생길까?

무조건 에어컨 바람을 쐰다고 해서 냉방병에 걸리는 것은 아닙니다. 냉방병에 걸리는 가장 큰 원인은 실내와 실외의 과도한 온도차 때문인데요, 냉방이 잘된 실내와 높은 기온의 실외에 머무르는 것이 자주 반복되면 몸의 자율신경계가 지쳐서 냉방병에 걸리게 됩니다. 또한 환기가 제대로 되지 않는 밀폐된 공간에 있을 경우, 실내의 유해물질과 병원균이 노출되어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에어컨 냉각수에 서식하는 세균과 바이러스에 의해 감염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Chapter Ⅱ_냉방병의 주요 증상

냉방병은 흔히 감기 증상과 비슷해 여름감기로 오해하기 쉽습니다. 코와 목이 마르고 불편한 느낌이 들며 감기에 걸린 것처럼 춥기 때문입니다. 냉방병에 걸리면 두통과 피로감, 근육통, 어지러움 등의 증세가 흔하며 위장 증세로 소화불량,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을 보이기도 합니다. 또한 온도변화에 대한 반응으로 말초혈관이 수축해 얼굴, 손, 발 등이 붓기도 합니다.

Chapter Ⅲ_냉방병 치료법은?

냉방병은 특별한 치료를 하지 않아도 냉방기구 사용을 줄이고 실내외 기온차를 줄이면 수일 내에 증상이 좋아집니다. 따라서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우선 에어컨의 설정 온도를 확인하고 충분히 환기를 한 다음 휴식을 취하는 것이 기본적인 치료법입니다. 또한 긴 옷으로 몸을 따뜻하게 하고 따뜻한 물로 목욕을 하거나 몸에 땀이 나지 않을 정도의 가벼운 운동으로 체온을 높이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Chapter Ⅳ_냉방병, 치료보다 중요한 예방법은?

냉방병 예방을 위해서는 냉방 기구를 사용하더라도 실내와 외부의 온도차를 5℃ 안팎으로 유지하며 1시간 간격으로 창문을 열어 환기를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장시간 냉방 기구에 노출 된다면 긴소매의 겉옷을 준비해 체온조절에 신경쓰고, 실내에서도 몸을 움직여 근육의 수축을 막아야 합니다. 갈증이 날 때는 차가운 음료보다 따뜻한 물이나 차로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