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따뜻한 봄을 맞이하는 요즘. 날씨만큼이나 훈훈한 마음이 전달됐는데요. 쑥쑥 자라날 아동들을 위한 114, 115번째 스마트시티 임직원들의 사랑의 나눔로드를 전하고 왔습니다.

 

114번째 나눔로드 주인공인 승우(가명). 9개월이 채 안 되어서 세상에 나왔지만 3kg가 넘는 튼튼한 아이였는데요. 현재 면역성 혈소판 감소증과 중증자폐증을 앓고 있습니다. 울기만 해도 온 몸에 멍이 들어버리는 승우. 어머니는 마약성 진통제를 복용할 정도로 심한 만성허리디스크에 한쪽 다리 괴사로 인해 근로활동이 불가한 상황입니다. 정기적으로 치료를 받아야 하지만 정부보조금으로 네 식구가 생활하기에는 빠듯하기만 합니다. 스마트시티는 승우의 정기적인 검진과 치료를 위해 5,175,000원 후원금을 전달했습니다.

 

뇌전증과 지적장애 2급을 가진 경민이(가명)는 사람을 좋아하고 관심이 많은 아이인데요. 경민이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이혼 후 양육비나 위자료를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홀로 생계를 책임지는 경민이의 어머니는 지난달 뇌전증과 우울증으로 인해 희망퇴직을 한 상태여서 경제적으로 더 어려운 상황인데요. 그럼에도 경민이는 세상을 향해 한발자국씩 내딛고 있습니다. 경민이의 소원은 엄마랑 같이 치킨을 먹고 싶다는 것인데요. 경민이의 지속적인 치료와 더 나은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스마트시티가 115번째 5,233,000원 후원금을 전달했습니다.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기를 바라며 사랑의 나눔로드로 희망을 전한 스마트시티! 한창 호기심이 많고 배우고 싶을 게 많은 두 아이입니다. 앞으로의 눈부신 도약을 할 승우와 경민이를 응원해주세요. 스마트시티는 도움이 필요한 지역 아동들을 위한 사랑의 나눔로드를 계속 이어나갑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