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놀러와구미/여행이야기

세계 최고의 전자산업을 꿈꾸는 의미의 '구미 해마루공원'

by 스마트시티 2022. 8. 31.

 

세계 최고의 전자산업을 꿈꾸는 구미 해마루 공원

 

산업화 이후, 도시는 사람들이 모여 살아가는 공간으로 먹거리를 만드는 생태계의 중심인 구심점 역할을 하며 성장하였습니다.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이라는 거대 메트로폴리탄 도시도 있지만 지역마다 거점이 되는 도시들도 있는데요.

 

 

지역마다 광역시가 그런 역할을 하고 있지만, 중소도시도 중요한 역할을 하며 함께 성장을 해왔습니다. 경상북도의 '구미'가 대표적이죠. 구미가 현재와 같은 공업도시로 발전하게 된 것은 1969년 경상북도가 지방공업 개발 장려 지구로 지정, 섬유단지인 1단지와 전자공업단지인 2단지를 조성하면서부터였습니다.

 

 

반도체·휴대전화·LCD·디스플레이 등이 주요 생산품인 구미시 옥계동에 위치한 구미의 대표적인 공원인 해마루공원은 상당히 면적이 큰 공원입니다.

 

 

해마루라는 명칭은 해와 정상을 뜻하는 마루를 합성한 순우리말로, 구미가 '세계 최고의 전자산업을 꿈꾸는 곳'이란 의미 담겨 있다고 합니다.

 

 

구미시의 해마루공원은 분수, 전망대, 야외공연장, 거북 광장, 산책로, 운동시설지 등 다양한 휴게. 운동 공간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산업은 단언컨대 디지털 쌀이라는 반도체와 배터리, 조선업일 것입니다. 10년이라는 긴 시간이 지나게 되면 다시 산업의 지도는 바뀌겠지만 당분간은 주력산업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해마루공원을 천천히 걸어서 돌아보다 보면 구미를 내려다보이는 위치까지 올라가게 됩니다.

 

 

구미라는 명칭은 조선시대에 이곳의 이름이 선산 도호부의 상구미면과 하구미면이었던데서 유래하였다고 합니다. 

 

 

시를 둘러싸고 있는 분지형의 지형을 이루고 있는 구미시, 형제봉에서 발원한 단계천(丹溪川)은 선산읍을 관통해 낙동강에 합류하는 감천에 유입되며, 해평면 도문리 냉일재에서 발원해 남서쪽으로 흐르는 습문천(習文川)은 해평리에서 낙동강에 합류합니다.

 

 

해마루공원에 오면 구미시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도록 도시의 구조를 지도로 정리해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2006년 1월 착공돼 2008년에 완공된 해마루공원은 구미 4 공단 중심부인 구미전자산업진흥원 인근에 33만㎡ 규모로 동서방향으로 길쭉하게 조성되었습니다.

 

 

해마루공원을 거닐면서 삶의 기준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었는데요. 한국에서 중산층이라는 기준은 주로 가진 것과 재산을 두고 평하지만 미국이나 독일, 프랑스, 영국 등의 중산층 기준은 한국과 다릅니다. 본업 외에 다른 취미가 있는지, 외국어, 스포츠 활동, 삶을 바라보는 균형적인 관점 등을 가졌는지가 중산층의 기준이라고 합니다. 이젠 우리도 삶의 가치를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때에 직면해 있는 것은 아닐까요?

 

 

구미시 하면 ‘산업의 도시’라는 이미지가 있습니다. 그러나 앞으로 도시에서의 삶은 ‘균형’을 어떻게 맞춰가느냐에 있을 듯합니다. 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도시를 위해서는 자연과 함께 더불어 삶을 균형적으로 채워 나갈 수 있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죠.

 

 

녹음이 짙은 이 계절에 해마루공원을 산책하면서 주희가 쓴 근사록을 생각해봅니다. ‘근사’란 가까운 데서 생각한다는 뜻인데 내포된 의미는 나의 몸 가까운 데서 출발해 깊은 이치에까지 미친다라는 의미라고 합니다. 새로운 것을 볼 수 있는 힘은 관심과 흥미에서 시작이 된다고 하는데요. 구미시의 해마루공원은 걸으면서 사색하고 삶에 대해 돌아보기 좋은 곳이었습니다.  


 

※ 기자단의 100% 순수 개인적인 견해로 작성된 기사임을 밝힙니다.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