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7일 주말 오후. 금오산 일대는 나들이 나온 사람들로 가득했는데요. 이곳 금오산 잔디밭 앞 분수광장에서는 산책하는 이들의 눈길을 끄는 공연 한마당이 펼쳐졌습니다. 구미 시민 및 금오산 관광객을 위한 나눔 공연 행사였는데요. 삼성 스마트시티 사내 동호회 ‘갤럭시 S피닝’도 공연에 참여해 현장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습니다. 사람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던 그 현장 속으로 함께 가보실까요?



금오산 분수광장에서 열린 행사, ‘우리동네 아티스트’. 우리동네 아티스트는 문화예술의 대중화에 힘쓰고 있는 라온제나가 주최, 꾸준히 구미 곳곳의 시민들을 찾아가 공연을 선보이는 행사입니다. 라온제나 김수진 대표가 지역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공연예술을 목표로 기획해 지금까지 2년 여 동안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번 공연 또한 금오산 일대를 신나는 축제의 현장으로 물들게 했는데요. 역시 음악과 공연의 힘이 대단하죠?



구미여자고등학교 풍물놀이 동아리인 도드리, 문장초등학교 댄스부, 해마루초등학교 댄스부의 무대와 종합신체발달센터 소속 중학생 비보이팀까지. 다이내믹하고 흥겨운 공연이 이어졌습니다. 오늘 무대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노력한 이들을 위해 박수를 아끼지 않는 관객들의 열띤 호응이 이어졌습니다.



두 시간 가까이 이어진 야외공연에도 관객들은 자리를 떠나지 않고 공연을 즐겼는데요. 공연의 하이라이트인 마지막 순서를 스피닝 동호회 ‘갤럭시 S피닝’이 장식했습니다. 일 년이 채 되지 않은 신생 동호회이지만 하나 된 호흡으로 하나 된 동작을 선보이며 환상의 팀워크를 자랑한 ‘갤럭시 S피닝’. 동호회 신유리 강사의 추천으로 이번 문화 나눔 행사인 첫 사외공연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사실 바이크 자체가 이동이 힘든 장비라 외부 공연이 쉽지 않은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공연을 통해 단순한 운동에서 벗어나 운동 또한 문화처럼, 공연처럼 즐길 수 있다는 점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주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갤럭시 S피닝’의 공연이 시작되자 관객들의 환호가 더욱 커졌는데요. 역동적인 이들의 열정에 보답하듯 관객들은 싸이 노래를 한 목소리로 부르는 등 큰 호응으로 함께 무대를 즐겼습니다. 공연 내내 무대와 관객이 하나 되는 모습이 펼쳐졌는데요. 자녀들과 금오산을 찾은 오은아(도량동 거주) 씨는 “거리공연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곳이 구미에 많지 않은데 우연한 기회에 이렇게 신나는 공연을 함께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며 관람 소감을 남겼습니다. 



‘갤럭시 S피닝’의 부회장 무선 전문기술그룹 이수영 사원은 “구미 시민들께서 뜨겁게 호응해주어 정말 감사했다”며 “앞으로 사내뿐만 아니라 대외적인 활동을 늘려 다양한 무대 경험은 물론 지역사회 공헌에 힘쓰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습니다. 스마트시티 동호회가 활발하게 활동 중임을 알리고, 더 나아가 구미 시민들에게 스마트시티를 더 가깝게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계기가 되었을 ‘갤럭시 S피닝’의 문화 나눔 공연. 이번을 시작으로 계속해서 지역사회 공헌을 위한 활동을 발굴하겠다는 다짐을 남겼는데요. 무대에서 펼치는 뜨거운 열정과 에너지에 버금가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이들의 공연이 앞으로도 멋지게 펼쳐지길 기대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