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하루가 다르게 높아지는 온도와 습도에 성큼 다가온 여름을 실감할 수 있는 나날입니다. 이 시기에는 땀과 피지의 분비량이 증가하기 때문에 피부는 물론 두피와 모발에도 신경 써야 하는데요. 풍성한 헤어의 뒷받침이 되어주는 두피. 소홀하기 쉽지만 소홀해서는 안 되는 여름철 두피 관리법을 소개합니다.

 

 


여름철 두피 관리, 왜 필요할까?

 

 

햇볕을 쬐는 시간이 길어지는 만큼 자외선에 노출되는 시간도 많아지는 여름철. 자외선에 장시간 노출된 두피는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두터운 각질층을 형성하는데요. 이렇게 생성된 각질은 모공을 막아 탈모로 이어질 수 있어 꾸준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또 여름철에 자주 찾는 바다와 수영장에는 염분과 소독용 염소가 녹아있는데요. 이 성분들은 우리 몸에 삼투압 작용일 일으켜 모발의 수분을 빼앗아 버리고, 세균과 바이러스가 침투하기 쉬운 환경을 만들어 두피 건강을 해칩니다. 이처럼 여름은 여러 가지 환경적인 요소로 인해 두피에 자극이 갈 수 밖에 없는 계절입니다.
 

 

여름철 두피 관리, 이렇게 하자!

 

첫 번째. 머리는 아침보다 저녁에 감는 것이 더 좋아요
하루 종일 밖에서 생활하다보면 우리의 두피에는 낮 동안 흘린 땀과 피지 그리고 생활먼지가 붙게 됩니다. 이 노폐물들이 모공을 막아 두피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는데요. 그렇기에 머리는 저녁에 감는 것이 더 좋습니다. 만일 다음날 스타일링이나 기름진 머리가 걱정된다면 아침에는 샴푸의 양을 반으로 줄여 감는 것을 추천합니다.

 

 

 

두 번째. 완벽하게 건조해 두피 건강을 지켜요
깨끗이 씻었다면 이번에는 건조시킬 차례입니다. 두피를 잘 말리는 것만으로도 각종 세균이 번식하는 것을 막을 수 있는데요. 뜨거운 바람보다는 시원한 바람으로 머리를 말리는 것이 좋으며, 두피에서 약 30~35cm 정도 떨어뜨린 위치에서 사용해 열이 직접적으로 닿지 않도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세 번째. 외출 시에는 자외선을 조심해요
장시간 외출 시에는 통풍이 잘되는 모자나 양산을 챙겨 자외선으로부터 두피를 보호해주세요. 또한 머리의 가르마 부분은 두피에서 직사광선을 직접적으로 받는 부분이므로 방향을 자주 바꿔 햇볕이 한 부분만 집중적으로 닿는 것을 방지해주세요.

 

 

 

네 번째. 스타일링 제품은 모발에만 발라요
요즘 젤, 왁스, 스프레이를 이용해 스타일링하는 남성분들이 늘었는데요. 대부분의 스타일링 제품들은 기본적으로 오일 성분을 함유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성분들은 시간이 지나면 산화되어 두피의 모공을 막아 트러블을 일으키는 원인으로 작용하는데요. 때문에 두피에 직접적으로 바르기보다는 모발에만 가볍게 발라 스타일링 하는 것이 좋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