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두껍고 부피가 큰 겨울옷들. 겨울의류는 따뜻함과 포근함을 주는 대신 세탁하기 힘든 소재가 많고, 보관과 관리가 한결 중요합니다. 습기, 해충, 곰팡이 걱정 없이 늘 새옷처럼 입을 수 있는 스마트한 겨울옷 관리법을 알아봅니다.

 가죽, 습기에 약해 방수 관리 잘해야

가죽은 입던 상태 그대로 옷장에 넣어 보관하게 되면 알게 모르게 묻어 있던 오염물질에 의해 탈색되거나 곰팡이가 생길 수 있습니다. 먼저 가죽에 묻어있는 먼지나 오염물질을 털어낸 다음 어깨 넓이에 맞는 옷걸이에 걸어 그늘에서 충분히 통풍합니다. 가죽을 콜드크림이나 우유로 한번 닦아내면 갈라지지 않고 원 상태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보관 시에는 부직포나 천으로 된 덮개를 씌워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두었다가 옷장에 보관합니다.

니트, 보관 전 보풀 제거는 필수

 

니트는 먼지를 빨아들이는 성질이 있어 섬유 표면에 보풀이 많이 생깁니다. 이 때문에 보관하기 전에 보풀을 제거하는 것이 좋습니다. 니트류를 보관할 때는 옷걸이에 걸으면 처지거나 옷걸이 자국이 그대로 남아있기 때문에 반으로 접어 돌돌 말아 통풍이 잘 되는 바구니에 담아두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니트를 말지 않고 보관할 때는 옷 사이사이에 같은 크기의 종이를 넣으면 습기 방지에 도움이 됩니다.

모피, 잦은 환기로 습도를 조절해야

습기에 아주 약한 소재인 모피. 합성섬유 백이나 비닐에 보관하면 습기가 생기기 쉬우므로 모피 전용 커버나 통풍이 잘되는 천을 씌워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제습제는 모피의 변형을 유발할 수 있으니 자제하는 것이 좋고, 잦은 환기로 습도를 조절해야 합니다. 또한 보관 시 털이 눌리지 않도록 옷 사이 간격을 넉넉하게 두어야 합니다. 모피는 보관하기 전의 관리도 중요한데요, 가볍게 흔들어서 묻은 먼지를 털어내고 두께감이 있는 옷걸이에 옷의 형태를 살려 걸어야 합니다. 보관할 때는 통풍이 잘 되고 햇빛이 들지 않는 곳이어야 합니다.

 

TIP. 겨울, 신발장 관리도 필수!

가숙, 스웨이드 등 다양한 소재의 겨울 신발 역시 관리와 보관이 중요합니다. 겨울 신발은 신발장에 보관하기 전에 부드러운 소재의 마른수건으로 습기와 이물질을 제거하고 직사광선을 피해 건조하는 것이 좋습니다. 습기를 제거하지 않으면 신발의 모양과 색이 변하고 세균번식으로 악취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신발 안에 신문지를 넣거나 가죽에 직접 닿지 않도록 녹차 티백을 종이에 싸서 넣어두면 악취를 없앨 수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