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0월 15일 토요일, 성황리에 마무리 된 2016 나눔워킹 페스티벌. 이 행사에 1만 1천 여 명에 이르는 구미시민들이 참여했습니다. 그런데 이분들 외에도 행사에 함께한 이들이 있습니다. 무대에서도, 워킹로드에서도, 체험&봉사부스에서도, 중식배부처에서도 만날 수 있었던 이들. 바로 나눔워킹 페스티벌을 함께 만들어준 자원봉사자들입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행사를 위해 뛰어준 아름다운 이들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행사준비로 분주한 자봉님들~
참여자들이 도착하는 시간은 오전 9시! 그 훨씬 전인 오전 7시에 벌써 행사장으로 모인 이들이 있습니다. 바로 오늘 나눔워킹 페스티벌을 도와줄 자원봉사자들인데요. 이날 새마을회, 구미대, 해병전우회, 교통안전봉사대 등 800여 명에 이르는 분들이 자원봉사자로 함께해주었습니다. 이들은 행사장 곳곳에서 행사안내, 교통 및 주차안내, 배식지원 등을 담당해주었습니다.

 

 

곳곳에서 만나는 밝은 얼굴들, 반갑습니다
행사장에 도착해 여러분이 처음으로 만난 이들은 자원봉사자입니다. 해병전우회와 새마을교통봉사대에서 교통과 주차를 원활하게 정리해주셨기 때문입니다. 종합안내소와 현장접수처에서도, 자원봉사 참가확인처와 경품배부처에서도 흰색 옷을 착용한 자원봉사자들이 여러분을 반갑게 맞이해 주었는데요. 덕분에 워킹행사가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었습니다.

 

 

 

나눔워킹 메인 행사가 진행되는 워킹로드에서도 이 분들을 만날 수 있었는데요. 총 4.1km에 이르는 동락공원 곳곳에 배치돼 참가자들이 혹시나 길을 잃지 않도록 코스를 안내해주었습니다. 또한 걷는 중간중간 지루할 틈 없이 깜짝 이벤트가 진행되었습니다. 요술거울, 미니 포토존 등 ‘게임존’과 인대밴드, 색소폰 연주, 오카리나 연주 등이 진행된 ‘공연존’에서도 많은 봉사자들이 함께했는데요. 이분들 덕분에 참여자들의 발걸음이 더욱 가벼워졌습니다.

 

 

 

한 명 한 명을 위해 애써준 봉사자들, 고맙습니다
걷기행사가 종료될 즈음, 중식배부처에서는 1만 1천여 명의 점심식사를 만드는 손길이 분주합니다. 이날 구미시 새마을회와 기업사랑 줌마클럽, 구미시 여성단체협의회에서 맛있는 비빔밥을 만들어주었는데요. 오색나물에 정성까지 얹어 맛있는 비빔밥이 참가자들 한 명 한 명에게 전해졌습니다.

 

 

체험&봉사부스에서도 반가운 얼굴을 만날 수 있었는데요.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구미시종합자원봉사센터, 굿네이버스, 강동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에서 부스를 마련하고 방문자들에게 나눔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주었습니다. 또한 가족놀이터인 에어바운스에서도 구미대학교에서 나온 청년들이 아이들의 안전을 책임져 주었습니다. 든든하게 행사장을 지켜준 이들 덕분에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었습니다.

 

시작부터 끝까지 자리를 지켜준 주인공들, 사랑합니다
행사가 끝나는 마지막까지 참여자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힘써준 자원봉사자들. 보이지 않은 곳에서 힘써 준 이들 덕분에 나눔워킹 페스티벌이 매해 성공적으로 치러지고 있습니다. 페스티벌의 시작과 끝을 함께하는 숨은 공로자인 자원봉사자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자원봉사자분들 모두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자원봉사자들이 직접 전하는
생생한 나눔워킹 페스티벌 현장 속으로~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