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떨어진 기온만큼이나 적응하기 힘든 찬바람이 곁을 맴도는 나날입니다. 옷깃을 여며도 새어 들어오는 바람 때문에 몸이 움츠러드는데요. 그 틈을 타 감기 기운이 슬금슬금 다가오는 게 느껴지시나요? 오늘은 반갑게 손짓하는 감기 기운을 물리쳐줄 만능 푸드를 들고 왔습니다. 맛있게 먹고, 건강하게 겨울을 대비해보세요.


생강냄새가 향긋하게 올라오는 <현미생강밥>
생소함에 반하고 맛에 반하는 현미생강밥입니다. 고슬고슬한 밥과 어우러지는 갓 깐 생강의 향긋한 냄새가 입맛을 돋우는데요. 건강을 생각한 현미에 향균작용이 뛰어난 생강까지 더해졌으니 보약이 따로 없겠죠?


재료 백미 반 컵, 현미 반 컵, 생강 1/2톨, 표고버섯 3개
양념 다시국물, 간장 1.5T, 미림 1.5T, 청주 1.5T
쌀은 여러 번 씻어 깨끗하게 채에 받쳐 물을 빼고 그 상태로 10~15분간 둔다.
생강과 표고버섯은 가늘게 채썰어둔다.
밥솥에 한데 넣고 간장과 미림, 청주를 넣은 다시국물로 밥을 짓는다.


아침에도 술술 넘어가는 <당근생강스프>
생강이 가진 매운 맛 때문에 꺼리는 분들이 많은데요. 그런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첫 맛은 부드럽게 끝 맛은 향긋하게 감싸는 당근생강스프입니다. 간편하고 든든한 스프로 아침을 시작해보세요.


재료 당근 1개, 양파 1/2개, 생강 1톨, 물 한 컵, 소금 1T
당근은 얇게 편 썰고, 양파는 깍둑썰기한다.
냄비에 식용유를 두른 뒤, 양파와 당근을 볶는다. 어느 정도 볶은 후에 물을 붓는다.
약불로 끓이면서 소금으로 간을 맞추고, 한 김 식으면 핸드블렌더로 갈아준다.
마지막으로 생강을 갈아 넣고 약불로 끓인다.


쌀쌀한 이 계절 상큼하게 <레몬생강청>
요즘과 같이 찬바람 부는 날이면 호호 불며 마실만한 게 생각나는데요. 머그컵 가득 담은 물에 달달한 청 한 스푼. 그야말로 움츠러들었던 몸을 풀어주는 별미입니다. 쌀쌀한 이 계절까지 봄 녹듯 녹여줄 레몬생강청 한 잔 마셔보세요.


재료 생강 2톨, 레몬 3개, 설탕
생강은 껍질을 얇게 벗겨 편썰기한다.
양쪽 꼭지를 자른 레몬은 껍질째 슬라이스한다.
용기에 레몬과 생강, 설탕을 차례로 담는다. 가장 윗부분에 설탕을 두텁게 올린 후 냉장고에서 일주일 이상 숙성시킨다.


tip) 레몬 잘 씻는 법
①물에 베이킹소다를 풀고 레몬을 넣는다.
②굵은 소금으로 레몬을 박박 문질러 씻는다.
③베이킹소다와 소금을 헹궈내고 끓는 물에 레몬을 굴려 표면에 묻은 왁스를 제거한다.


냄새 걱정 없는 <돼지고기 생강구이>
돼지고기 누린내 잡으려 이것저것 넣어가며 요리해본 분들 계신가요? 생선이나 육류 비린내제거에 생강만한 것도 없답니다. 생강은 오래전부터 향신료로 쓰였는데요. 오늘은 생강을 이용한 돼지고기 생강구이 어떠세요?


재료 돼지고기(불고기용), 생강 1톨, 밀가루, 식용유, 물 2/3컵
밑간 소금 약간, 후춧가루 약간, 맛술 2T
양념 진간장 2T, 맛술 2T, 매실청, 소금 약간, 후춧가루 약간
돼지고기는 한입 크기로 썰어서 밑간 해둔다.
밑간한 돼지고기에 밀가루를 묻혀, 앞뒤로 노릇하게 굽는다.
볶음팬에 물을 붓고, 생강을 채썰어 넣는다. 생강 향이 올라오면 진간장, 맛술, 매실청, 소금을 넣어 소스를 준비한다.
소스에 고기를 넣고, 후추로 마무리한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