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천으로 연둣빛 잔치가 벌어지는 봄입니다. 이러한 잔치가 식탁 위라고 예외일 수는 없겠죠? 오늘의 주인공은 푸릇푸릇한 봄나물. 쉽게 피곤해지기 쉬운 봄날, 봄의 생명력을 머금고 돋아난 봄나물과 함께 기운찬 날들 보내세요~


참나물

고혈압이나 중풍에 효능이 있는 참나물은 봄을 대표하는 나물 중 하나로 무쳐먹거나 생 잎을 쌈 싸 먹으면 풍부한 비타민과 철분, 칼슘을 한 입에 맛볼 수 있습니다. 특히 고기를 구워 먹을 때 파절이나 샐러드 대신 올려 먹어도 좋고, 전을 부치면 향긋한 내음이 식욕을 돋웁니다.

원추리
옛날 보릿고개가 있을 때 뿌리의 녹말로 떡을 만들어 먹었던 구황식물인 원추리. 이뇨, 해열, 진통작용을 도와주고 잎을 살짝 데쳐 먹으면 단맛이 난다고 합니다. 다만, 약간의 독성이 있어 어린 것을 골라서 살짝 데쳤다가 우려내고 먹는 게 좋습니다.

냉이
쌉쌀 향긋한 봄의 전령사 냉이는 단백질 함량이 높고, 칼슘, 철분, 비타민A가 많아 춘곤증 예방에 좋습니다. 피를 멈추게 하는 지혈작용을 하며 생리불순, 코피, 산후출혈, 동맥경화, 지방간, 변비, 숙취 등 여러 가지로 체질과 상관없이 모두에게 이로운 봄나물입니다.


취나물

진한 봄 냄새를 담아 겨울철 잃은 입맛을 살려주는 데 제격인 취나물은 맛과 향이 뛰어난데다 영양도 풍부합니다. 감기, 두통, 진통에 효과가 있어 한약 재료로도 이용되는데요. 살짝 데쳐서 쓴맛을 없애고 갖은 양념에 무치거나 볶아서 먹으면 좋습니다.


주변 어디에서나 쉽게 만나볼 수 있는 친근한 봄나물 쑥. 칼슘이나 인, 철분, 비타민이 모두 풍부해 동의보감에는 독이 없고 모든 만성병을 다스리는 효험이 있다고 적혀 있습니다. 특히 부인병에 좋은데 이뇨나 월경불순 완화, 진통, 해열을 돕는 성분이 있고, 체질의 산성화를 막아주는 데도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달래
파와 비슷하지만 잎새가 더 가는 달래. 잎과 둥근 뿌리를 함께 먹는데 파보다 맛이 강하고 향기롭습니다. 비타민A나 B1, C 등이 골고루 들어 있고 칼슘과 칼륨이 함유돼 있는 달래는 몸속에 있는 나트륨과 결합해 몸 밖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짜게 먹는 사람에게는 더욱 좋다고 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