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10월 12일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우리 가락 판소리 공연이 펼쳐졌습니다. 무대에 오른 주인공은 다름 아닌 스마트시티 희망인재프로젝트 장학생인 박은채 양! 어른도 하기 힘들다는 3시간 완창 공연으로 모두를 놀라게 한 은채 양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박은채 양(경북예고 2학년)은 대구시 무형문화재 제8호 판소리 예능보유자 故 이명희 명창의 외손녀입니다. 외증조할머니, 외할머니, 어머니, 손녀인 은채 양까지 그 전통을 4대째 이어가고 있는데요. 은채 양은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제8호 전수장학생으로 영남 판소리의 역사를 이어받고 있는 차세대 소리꾼입니다.

 

이날 은채 양이 처음으로 판소리 완창 공연에 도전했습니다. 3시간 가까이 혼자 관중과 호흡하며 판소리 흥보가의 대목을 모두 불러야하는 힘든 공연인데요. 흥보가는 돌아가신 외할머니께 전수받은 곡이어서 더 각별하다는 은채 양. “올 봄, 외할머니가 돌아가시기 전 완창 공연을 기획해주셨어요. 공연 포스터도 제가 외할머니를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거든요. 오늘 공연을 할머니께 바친다는 생각으로 준비했어요.”

 

공연 시작 전 수없이 외웠던 가사를 되뇌며 떨리는 마음을 가라앉히는 은채 양. 손에 쥔 흥보가 대본의 빼곡한 글씨와 너덜해진 종이에서 그간의 노력을 엿볼 수 있었는데요. 외할머니, 어머니의 판소리를 듣고 자란 은채 양은 중학교 2학년 때 본격적으로 소리꾼의 길을 가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제8호 전수장학생 선정, 각종 국악경연대회에서 교육부장관상, 대상 등 출중한 수상경력으로 이미 떡잎부터 인정받은 실력. 중국 청도, 하와이 등 해외공연도 다니며 판소리의 매력을 널리 전파하고 있습니다.

 

오늘 공연할 흥보가는 고수 이태백(목원대 한국음악과 교수), 가야금 한선화 선생님(전 국립창극단 수석 반주) 등이 도움을 주셨습니다. ‘놀보 심술 부리는 대목’부터 ‘제비 몰러 나간다’까지 고수의 추임새와 가야금의 소리가 함께 어우러지며 시작되는 공연!

 

“얼씨구! 좋다~” 관객들이 함께 장단에 맞춰 자유롭게 추임새를 넣는 것이 바로 판소리의 맛! 은채 양의 구성진 가락에 고수의 신명나는 추임새가 더해지니 어느덧 관객들도 함께 추임새를 더하며 공연을 즐기는데요. 긴 공연이지만 기승전결이 있는 내용과 은채 양의 판소리 기교에 3시간이 훌쩍 지나갔습니다. 어른들도 하기 힘든 완창 공연을 멋지게 끝낸 은채 양에게 기립박수가 쏟아졌습니다.

 

많은 이들의 축하와 함께 어머니인 정정미 무형문화재 제8호 전수조교에게 직접 완창 수료증을 받은 은채 양. “외할머니를 닮고 싶어요. 평생을 판소리를 하며 사셨고 명창으로서 많은 것을 이루는 삶을 사셨어요. 앞으로 저도 외할머니처럼 훌륭한 명창이 되고 싶습니다.”라며 영남지역 판소리의 뿌리를 이어가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희망인재프로젝트 장학생이 되어서 너무 많은 도움을 받은 것 같아요. 이렇게 좋은 공연도 지원해주시고, 꿈을 이어나가는 데 든든한 힘이 되어요. 삼성전자 장학생이라는 이름을 빛낼 수 있도록 언제나 노력하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