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18일 군위 청소년수련원에 모인 이들의 표정이 하나 같이 뿌듯합니다. 바로 13일간 진행된 다문화가족자녀 이중언어캠프를 무사히 마치고 수료식을 위해 모였기 때문인데요. 13일이라는 기간 동안 한 뼘 더 성장한 아이들을 만나볼까요?

 

다문화가족을 위해 경상북도,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경상북도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힘을 합쳤습니다. 학생들이 두 언어와 두 문화를 더 재미있고 쉽게 익힐 수 있는 이중언어캠프가 지난 1월 5일부터 13일간 진행되었는데요. 50여 명의 학생들이 중국어반과 베트남어반으로 나뉘어 각자의 언어와 문화를 배워나갔습니다.

 

스마트시티의 지원으로 2016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이중언어캠프에는 벌써 몇 번이나 참여한 고참 친구들도 눈에 띄었는데요. 선생님의 친절한 설명과 학생들 서로서로 도와가며 배울 수 있기 때문에 몇 번이고 문을 두드리다보니 실력이 일취월장 쑥쑥 늘었습니다. 특히 중국어반 학생들은 HSK 자격증을 목표로 할 정도로 그 수준이 높습니다.

 

가장 가까운 곳에서 아이들을 이끌어주었던 선생님들이 마이크를 잡자 학생들의 시선이 집중됩니다. ‘우리 중국어반 손 들어볼까요?’ 여기저기서 손을 드는 친구들 얼굴에서 아쉬움이 뚝뚝 묻어납니다. ‘공부는 지금부터가 중요해요. 집에 돌아가서도 다들 열심히 할거죠?’라며 당부하는 선생님 말씀에 다시 한번 공부 의지를 잡는 친구들입니다.

 

언어, 문화 교육뿐만 아니라 신체와 정서 발달을 위한 프로그램들도 마련되었는데요. 친구들과 팀워크를 쌓아가며 협동심도 배우고, 함께 이루어내는 성취감도 맛볼 수 있어 더욱 특별했습니다. 또한 이중언어캠프는 공부 자극제 역할을 하기도 하는데요. 캠프에서 친구들이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면 ‘나도 열심히 해야지!’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동고동락하며 함께 교육을 들었던 친구들이 직접 뽑아 더욱 의미 있는 MVP 시상이 이어졌습니다. 4명의 학생들이 시상대에 올랐는데요. 친구를 향한 뜨거운 박수에 수료식 분위기가 더욱 훈훈해졌습니다.

 

수료식을 마치고 돌아가는 학생들의 발걸음은 가볍게~ 두 손은 무겁게! 스마트시티와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수고한 학생들을 위해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습니다. 뿌듯함과 아쉬움 등 만감이 교차하는 얼굴로 캠프를 떠나는 아이들. 다음 캠프에선 더 성장한 모습으로 만날 수 있겠죠?

 

빠르게 변화하는 사회에서 두 가지 언어와 문화를 익히고 있다는 것은 두 가지 무기를 갖고 있는 셈입니다. 스마트시티는 학생들이 글로벌 인재로 활약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을 펼쳐나갈 예정입니다. 이중언어캠프를 발판삼아 더 큰 세상으로 나아갈 친구들을 응원하겠습니다. 다음에 또 다시 만나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