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도움이 필요한 손길이라면 어디든 간다! 꾸준히 지역 아동들을 위해 지원의 손길을 펼치는 스마트시티 사랑의 나눔로드가 120차의 주인공 준영이(가명)에게 후원금을 전달했습니다.

 

준영이는 초등학생 6학년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큰 키를 자랑하는데요. 밝은 성격 덕분에 친구들과도 사이좋게 지내는 준영이. 아버지가 콩 농사와 일용직 근로를 겸해 방과 후에는 지역아동센터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아버지와 단 둘이 생활하며 친구처럼 의지하는 준영이. 하지만 이들이 사는 집은 한 눈에 봐도 노후가 매우 심해 주거 개선이 시급해 보였습니다. 창틀과 문이 틀어져 외풍이 심한데다 사생활 보호도 전혀 되지 못하는 상황. 마루 아래서는 찬 공기가 들어 겨울에는 이불을 머리 끝까지 둘러쓰고 겨우 잠을 청하거나 마을회관을 전전하기도 합니다.

 

준영이와 아버지의 행복을 위해 스마트시티는 사랑의 나눔로드 후원금 5,244,000원을 전달했습니다. 비대면으로 전달했지만 준영이의 환한 웃음이 스마트시티에 닿은 듯 따스한 온기가 느껴졌는데요. 나눔의 기쁨을 아는 스마트시티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지역아동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건넬 예정입니다. 여러분도 많은 관심으로 함께해 주세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