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3월, 긴긴 겨울잠을 깨고 2014 프로야구가 개막했습니다. 점점 따뜻해지는 날씨만큼 야구팬들의 열정도 더 커지고 있는데요, 구미에서도 4월 13일 강변야구장에서 ‘삼성전자 smart city배 구미시 직장동호인 야구대회’가 열렸습니다.

 

구미 삼성전자 스마트시티와 함께하는 구미시 직장동호인 야구대회는 디지털리그, 하이테크리그, 모바일리그, 솔라리그, 그린리그, 이미징리그 등 6개 리그 총 61개팀이 9개월간 약 600여 게임을 치루며 치열한 경합을 벌이게 됩니다.

이날 열린 구미시 직장동호인 야구대회 입장식에는 야구를 사랑하는 61개팀을 비롯해 임원진, 심판, 기록원, 지역 야구 꿈나무 도산초등학교 야구부 등 많은 이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습니다.

대회에 참석한 전우헌 공장장은 “야구를 사랑하는 한 사람으로서 구미시 직장동호인 야구대회가 개최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스포츠를 통하여 건강한 심신을 만들고 팀 간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스트레스 해소와 생활의 활력소로 이어지길 바란다”는 인사말을 전했습니다. 이어 전우헌 공장장은 프로선수 못지않은 시구를 선보여 뜨거운 환호를 받기도 했습니다.

입장식이 끝난 후 12시 50분부터는 삼성전자와 Golden Slugger의 경기가 시작됐습니다. 1회부터 3점을 내준 삼성전자. 1회에 실점을 했지만, 삼성전자의 저력은 만만치 않았습니다. 게임을 포기하지 않고 선수들은 파이팅을 외치며 2회부터 연이어 득점을 올려 Golden Slugger추격에 나섰습니다. 그 결과 경기는 10:10 동점을 기록하며 종료됐습니다.

승부를 가르지는 못했지만 페어플레이 정신으로 부상 없이 무사히 경기를 마친 삼성전자와 Golden Slugger 양 팀에 큰 박수를 보내며 앞으로 이어질 경기도 기대해 보겠습니다. 그리고 이번 야구대회가 단순히 승패를 가리는데서 끝나지 않고 화합과 단결된 모습으로 구미 직장 동호인 리그가 전국 최고의 리그가 될 수 있도록 스마트시티가 계속 응원하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