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삼성전자 임직원들로 구성된 해외봉사단이 여름휴가를 반납하고 지난 7월부터 브라질,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인도 등에서 순차적으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임직원 해외봉사’는 지난 2010년부터 매년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개인 연차를 사용해 1주일간 해외 봉사를 떠나는 프로그램으로 올해까지 총 1,000여 명이 넘는 임직원들이 참여했습니다.

올해는 삼성전자 임직원 150명, 대학생 봉사단 30명 등 총 200여 명이 각 국가에서 이러닝센터, 소프트웨어 개발실 구축 등의 수업환경 개선 활동과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개발 등 소프트웨어 교육과 IT 교육을 위한 교재도 제작했습니다.

특히 이번 봉사에 참여하는 임직원들은 ‘프로젝트 봉사단’을 구성해 본격적인 봉사 파견 전부터 방문하는 지역 사회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는 특별한 봉사활동을 준비했습니다. 브라질의 경우 전기가 부족한 아마존에 사는 주민들이 생활에 불편함을 겪고, 또 밀림의 모기 때문에 말라리아 감염률도 높은 상황을 고려해 해충퇴치용 LED 광원을 사용하고 건전지 없이 흔들기만 해도 충전이 되는 LED 랜턴을 개발해 주민들에게 전달했습니다.

 

베트남은 농촌가정에서 음식을 조리할 때 사용하는 아궁이의 많은 연기와 화재위험, 열효율이 낮다는 단점이 있어 연로로 사용되는 나무를 활용해 높은 온도를 구현할 수 있는 일명 ‘로켓스토브’를 개발했습니다. 또 잦은 정전과 하지정맥류 환자들이 많은 우즈베키스탄에는 전기를 축적하고 운동도 할 수 있는 자전거 형태의 자가발전 운동기구를 개발해 전달했습니다. 더불어 IT에 특화된 대학교인 타슈켄트 정보통신대학에서 4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반도체 개발 실습 수업을 실시하고, 현지 요청으로 공무원 대상으로 모바일 트렌드 세미나도 실시할 계획입니다.

구미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직원들도 말라위에서 주거 환경이 열악한 3가구를 선정해 벽돌집을 지어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해주었습니다. 팀별로는 태양열로 충전하고 사용할 수 있는 빔프로젝트를 제작하여 학교에 기증하는 ‘샤이니 프로젝트’와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위생교육과 성교육을 진행했습니다.

또한 페이스 페인팅과 비누방울 놀이 등 레크레이션을 통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봉사를 마무리하고 나서는 마을에서 감사의 뜻으로 잔치를 열었는데요, 현지주민들은 아프리카 전통댄스를, 봉사단은 태권도 시범과 K-POP 댄스 공연을 펼치며 문화교류행사를 즐겼습니다.





피부색도 다르고 언어와 문화도 다르지만, 봉사를 통해 그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달하며 서로를 이해하고 응원하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스마트시티를 비롯한 삼성전자 사회봉사단의 진심과 노력이 봉사 현장에 온전히 전달되어 작은 변화가 일어나길 희망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