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6월 23일 올림픽기념관 소극장에서 ‘좋은 이웃들’ 봉사대원과 후원 협약기관・단체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연계를 위한 발대식과 협약식이 열렸습니다.

‘좋은 이웃들’은 우리 주변에 도움의 손길을 기다리는 시민을 발굴하고 복지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알리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봉사대원들은 지역주민, 검침원, 우체국 집배원 등 모두 우리 주변 가장 가까운 곳에서 생활하거나 근무하고 있는 순수 자원봉사자로 구성되었습니다.

이날 발대식과 협약식에는 좋은 이웃들 봉사대원 150여 명을 대표하여 선산읍 문하숙(상수도검침원)과 구미우체국 최상규(집배실장)씨가 위촉장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봉사대원들은 일상생활 중이거나 근무 중 언제라도 이웃의 이야기를 귀 담아 듣고 단 한명의 시민이라도 복지사각지대에 두는 일이 없도록 적극적인 활동을 다짐 했습니다.

이어 7개 기관・단체가 함께 좋은 이웃들이 발굴한 위기가구에 주거환경개선 서비스 등 적절한 복지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한 협약식을 가지며 43만 시민의 행복을 지켜나가기 위해 민관이 함께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주변의 소외된 이웃들을 찾아 도움을 주고 아픔을 보듬어주는 ‘좋은 이웃들’이 그 첫 걸음을 뗐습니다. 앞으로도 활발한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의 든든한 ‘좋은 이웃들’이 되길 응원하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