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추운 겨울을 견디려면 우리 몸은 평소보다 더 많은 영양소를 필요로 하는데요. 특히 기승을 부릴 한파를 생각한다면 내 몸에 더 신경 써야 할 시기입니다. 또한 추워지다 보면 자연히 움직이는 시간이 줄어들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질병에 걸리기 쉬운데요. 그렇다고 건강보조식품만으로 내 몸을 보호하는 것은 무리. 오히려 제철에 난 음식들이 내 몸을 더 튼튼히 지켜줄 수 있습니다.

 


겨울 보약의 최강자, 무

 


겨울 제철을 맞아 보약하고도 바꾸지 않는다는 무를 시장에서 쉽게 볼 수 있는데요. 무는 천연소화제로 손꼽힐 정도로 소화에 도움이 되는 성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습니다. 소화효소인 디아스타아제가 무에 많아 소화에 도움이 되는 것이지요. 특히 무에 함유된 디아스타아제는 위의 더부룩함을 방지해줍니다. 또한 위를 보호해 위염이나 위궤양 등을 예방해줍니다. 또한 전분 분해효소와 지방질 분해 효소도 갖고 있어 기름진 음식을 먹을 때 함께 먹으면 좋습니다.
무는 비타민 C 또한 풍부합니다. 특히 껍질 부분에 안쪽보다 2배 많은 비타민 C를 함유하고 있는데요. 무 특유의 시원하면서도 매운 맛은 항암 효과가 있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다만 오이와 무는 함께 먹지 않는 것이 좋은데요, 오이가 무에 들어 있는 비타민 C를 파괴하기 때문입니다.

 

미세먼지가 걱정된다면, 미나리

 


간 해독에 좋다고 알려진 미나리는 사철 나지만 그중에서도 겨울이 제철. 미나리는 피를 맑게 해주고 체내 독소 제거에 탁월합니다. 또한 미나리 향에 들어있는 정유 성분은 몸을 따뜻하게 만들어주는데요. 몸을 따뜻하게 해주고 미세먼지로 쌓인 독소 등을 제거해주기 때문에 이 겨울에 제격인 식재료입니다.
얼음 속 추위를 견디고 생명을 이어온 미나리. 이러한 생명력 때문인지 봄에 나는 미나리보다 겨울에 수확하는 미나리의 맛과 향이 훨씬 뛰어난 것으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겨울 영양저장소, 우엉

 

아싹하게 씹히는 식감이 좋은 우엉 또한 겨울철 대표 식재료인데요. 우엉은 겨울을 대비하여 뿌리 속에 영양분을 저장합니다. 뿌리채소 우엉이 겨울철 보약일 수밖에 없는 이유이지요. 작년 다이어트에 좋은 차로 유명세를 탄 우엉. 열량이 낮고 식이섬유가 풍부해 새해 다이어트를 결심한 사람들 덕분에 다시 인기가 높습니다. 항암 효과와 면역력 강화에 특히 좋아 모래밭의 산삼이라는 별명까지 생겼는데요. 이 밖에도 돼지고기 요리를 만들 때 우엉을 넣으면 누린내를 없애는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우엉을 고를 때에는 껍질에 흠이 없으면서 매끈한 것, 너무 건조하지 않은 것으로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달달한 영양, 시금치

 


저온성 채소인 시금치는 15도 이하에서 잘 자랍니다. 따라서 겨울철에 생산되는 시금치가 가장 맛이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추운 날씨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한 시금치는 향이 진하고 영양도 풍부한데요. 얼지 않기 위해 시금치가 잎에 당 등의 영양분을 집중적으로 담아놓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겨울에 먹는 시금치일수록 영양분이 풍부합니다. 시금치에는 비타민, 식이섬유, 무기질 등이 풍부한데 특히 비타민A는 엽채류, 즉 잎을 먹는 채소 중에 가장 많이 들어 있습니다. 또한 시금치는 씹을수록 단맛이 나는데 탄수화물이 풍부하게 들어있기 때문입니다.
단, 시금치를 고를 때는 꽃대가 올라온 것은 피해야 합니다. 부드럽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만약 시금치를 구입 후 바로 먹지 않는다면 살짝 데친 뒤 냉동보관해야 장기간 보관할 수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