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회사에서는 컴퓨터 화면에, 집에서는 스마트폰과 TV에 시선을 고정하고 사는 현대인들. 최근 모니터 중독이라 불릴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화면에서 눈을 떼지 못한 채 생활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컴퓨터와 인터넷의 대중화로 인해 발생하게 되는 것이 바로 VDT 증후군입니다. 직장인들에게 만성피로를 안겨주는 적, VDT 증후군에 대해 알아봅니다.



컴퓨터 관련 질환, VDT 증후군

VDT란 ‘Visual Display Terminals’의 약자로, 영상표시단말기를 뜻합니다. 그 대표적인 것이 바로 컴퓨터와 스마트폰이라 할 수 있습니다. VDT 증후군은 컴퓨터 사용과 관련된 건강상의 문제를 일컫는 용어인데요. 즉, 컴퓨터 작업으로 인해 발생되는 목이나 어깨의 결림 등의 증후군과 기타 근골격계 증상, 눈의 피로와 이물감, 피부증상, 정신신경계증상 등을 말하는 것입니다.



혹시 나도 VDT 증후군에?

VDT 증후군의 증상으로는 첫째 근골격계 이상을 들 수 있습니다. 흔히 우리가 ‘담’이라 얘기하는 근육의 뭉침이나 결림, 통증이 발생할 수 있는데요. 근육이나 말초신경의 이상으로 목, 어깨, 팔꿈치, 손목 및 손가락 등에 통증이 생기고 저린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둘째는 눈의 이물감, 충혈, 눈부심 등 안구건조증이나 안과 질환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인터넷 중독, 게임 중독, 우울증, 수면장애, 두통 등 정신과적 이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왜 VDT 증후군에 걸리는 걸까?

장시간 같은 자세로 집중해서 모니터를 바라볼 때 신체와 정신은 적지 않은 피로감을 느끼게 되는데요. 이 때문에 우리가 자각하지 못하는 사이 피로가 누적되는 것입니다. 최근에는 스마트 폰을 이용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회사를 벗어나서도 계속해서 화면을 바라보기 때문에 이 증상이 심해집니다. 눈, 근육, 정신의 피로가 무시하지 못할 정도로 쌓이면 신체적 증상으로 나타나는 것입니다. 




VDT 증후군 이렇게 예방하자!

VDT 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목의 건강을 위해서는 장시간 한 곳을 주시하는 것을 피하고, 업무에 집중할 때에도 모니터 쪽으로 고개를 쭉 빼는 자세는 금합니다. 의자에 앉을 때에는 바르게 앉아서 턱을 당기고 등허리를 편 상태에서 양쪽 어깨가 수평을 유지하는 것이 좋고 모니터 화면과 눈의 거리를 30cm 이상 유지하고 화면은 눈높이에서 10~20도 아래에 두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수시로 휴식을 취하는 것도 중요한데요. 1시간에 10분 정도 의도적인 휴식시간을 정해 목과 어깨를 스트레칭해주거나 마사지 등을 통해 뻣뻣해진 근육을 이완해 주도록 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