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대구미술관에서 9월 10일까지 중국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장 샤오강의 회고전이 열립니다. 2014 대구미술관 해외교류전인 ‘장 샤오강, Memory+ing’ 展은 1980년대 초기작부터 최신작까지 105여 점을 망라해, 작가의 작품세계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입니다.

 

장 샤오강(Zhang Xiaogang, 張曉剛, 중국쿤밍 출신, 1958~ )

1990년대 이후 세계 현대미술계에서 뚜렷한 존재감을 보이고 있는 작가 장 샤오강. 그는 1960~70년대에 걸친 문화혁명, 1989년 천안문사태와 같은 중국의 혼란기와 최근 경제성장을 겪으면서 아픈 과거를 지닌 채 살아가는 인물화를 초현실주의적인 스타일로 화폭에 담아냈습니다. 슬픔과 고뇌를 안고 살아가고 있는 개인의 모습을 통해 중국의 집단적인 모습을 드러냈으며, 중국의 정체성에 대한 고심을 지속적으로 표출하였습니다.

 1980년대 중국 미술계 흐름이 사회주의적 사실주의로 흘러가고 있을 때 작가는 아방가르드 그룹이라 할 수 있는 <85신조미술운동>에 가담, 인상주의와 초현실주의적 기법들을 시도하며 주류에서 벗어난 자신만의 독특한 작품세계를 펼쳐나갔습니다. 작가는 이러한 시도들을 통해 사회주의와 자본주의가 혼재한 격동의 중국 현대사를 몽화적인 분위기로 옮겨놓았으며, 이러한 작품들로 중국 현대 미술계를 대표하는 작가가 되었습니다.

‘장샤오강, Memory+ing’ 展

대구미술관 ‘장샤오강, Memory+ing’ 展에서는 1980년대 귀산(Guishan)연작, 고스트(The ghost between black and white)연작, 잃어버린 꿈(Lost dream) 등 초기작 50점과 대가족(Big family)연작, 망각과 기억(Amnesia and memory)연작 등 대중적으로 알려진 대표작 37점, 안과 밖(in & out)연작, 기술(Description)연작 등 최신 작가의 작업 스타일을 알 수 있는 회화 12점, 조각 5여 점 등 총 105여 점을 소개합니다.

1980년대 중국 미술계의 주류였던 사회주의적 사실주의 화풍을 거슬러 서구 모더니즘의 전위성을 수용했던 작가의 초기작을 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이자 세계 무대에서 장 샤오강이라는 작가를 깊게 각인시킨 <혈연-대가족>시리즈에서는 문화대혁명시기 가족사진이라는 형식으로 아픈 시대를 살았던 중국인들의 초상과 마주하며 작가가 해석한 그 시대의 정서를 느낄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입니다. 특히 2000년 이후부터 작업한 <망각과 기억>, <인앤아웃>, <기술>연작들과 같이 기억에 대한 지속적인 변화를 탐구하는 작품들뿐만 아니라 중국 전통미술을 재해석한 최근의 회화작품 및 조각, 설치와 같은 입체작품까지 소개되어 풍성한 볼거리가 가득한 전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 전시기간 : 2014. 6. 14 ~ 9. 10

- 전시장소 : 대구미술관 어미홀, 1전시실

 - 관람료 : 성인 5,000원, 청소년: 3,000원, 어린이: 2,000원

 - 전시설명 : 매일 오후 2시, 4시(1일 2회)

 -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참조 :http://www.daeguartmuseum.org/main/index.html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