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공연, 리히텐탈 콰르텟, 비엔나, 수성아트피아, 유희승, 음악빈 국립 폭스오퍼 심포니 오케스트라 종신 부악장으로 활동 중인 바이올리니스트 유희승이 이끄는 현악 4중주단 ‘리히텐탈 콰르텟’이 ‘1800년대 비엔나 음악여행’을 주제로 찾아옵니다.​

멤버 유희승, 벤자민 모리슨, 로만 비산츠는 빈 폭스오퍼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정예 멤버이고 토마쉬 스크베레스는 독일 레겐스부르크 필하모니에서 첼로 수석을 맡고 있습니다. 이들은 빈 국립음악대학교 및 시립음대를 졸업한 뛰어난 아티스트들입니다.

이번 공연에서는 걸작으로 꼽히는 슈베르트의 현악 사중주 ‘로자문데’와 그 시대에 활짝 꽃을 피웠던 슈트라우스와 란너의 왈츠(Lanner, Strauss)가 연주됩니다. 진지함과 가벼움이 공존하던 1800년대 빈의 모습을 연주로 들려주고, 바이올리니스트 유희승의 친절한 해설도 함께 합니다.

 

· 일정 : 2014년 8월 12일(화) 오전11시

· 장소 : 수성아트피아 무학홀

· 입장료 : R석 5만원, S석 3만원

· 입장연령 : 8세이상 입장가능

· 문의 : 수성아트피아 053.668.1800

Program

F. Schubert – String Quartet in a-moll, no.13, Rosamunde

슈베르트의 현악 4중주 로자문데

J. Strauss II – Rosen aus dem Süden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남국의 장미

J. Strauss II – Annen Polka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아넨 폴카

J. Strauss – Kettenbrücke-Walzer (Chain Bridge Waltz)

요한 슈트라우스의 체인 브릿지 왈츠

J. Lanner – Die Werber – Walzer

요제프 란너의 구혼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