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홀로사는 어르신·노인부부와 중고생 자원봉사자 결연
지난 3월 26일, 매월 마지막 주 토요일 ‘할매할배의 날’을 맞아, 학생들이 할매·할배의 손주가 되어드리는 2016년 ‘행복의 사랑고리사업’ 발대식이 열렸습니다. 이날 발대식은 어르신들과 중고생 학생자원봉사자 등 1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선산청소년수련관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올해 8년째를 맞이하는 행복의 사랑고리사업은 홀로 사는 어르신 또는 노인부부와 학생 자원봉사자 1~2명이 결연을 맺는 것으로, 학생들은 매월 2회(1, 3째 토요일) 어르신 가정을 방문하여 안부확인, 산책동행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효’ 실천의 모범이 되고 있는 이 사업은 구미 현일고, 선산고, 구미여고 등 13개교 85명의 학생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행복의 사랑고리사업은 경상북도가 역점시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인데요. 2009년부터 구미시 특수시책 사업으로 2010년 경상북도 우수프로그램 선정, 2013년에는 성심노인복지센터 행복의 사랑고리팀이 제12회 전국사회복지 자원봉사자대회에서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최윤구 복지환경국장은 “행복의 사랑고리사업을 통해 ‘효’문화 실천과 세대 간 소통 및 이해를 높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다시 한 번 사랑고리사업에 참여한 학생자원봉사자와 어르신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