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청동기시대 이전부터 사람들이 거주해 역사적으로 고대문화가 발달했던 구미지역. 신라시대 한반도에서 처음으로 불교가 전해진 곳이자, 조선시대 성리학이 꽃핀 지역으로 야은 길재, 점필재 김종직 등 많은 학자를 배출한 곳이기도 합니다. 근래에는 박정희 대통령이 태어난 곳으로 유명한 곳. 구미지역에서 가장 유명한 두 인물의 자취를 담아왔습니다.

 


고려의 삼은으로 유명한 야은 길재 선생(1353~1419). 높은 충절과 고매한 학덕으로 널리 알려진 이분의 흔적은 구미지역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구미시 오태동에는 길재 선생과 관련된 장소인 청풍재, 오산서원 터 등이 있는데요. 길재 선생의 묘와 인근에 자리 잡은 지주중류비도 그 중 한 곳입니다.

 

지주중류비는 조선 선조 20년(1587) 인동현감으로 부임한 유운룡(서애 유성룡의 형)이 부임 후 묘소를 참배하러 왔다가 길재 선생의의 충절을 기리기 위하여 세운 비석인데요. 낙동강이 바라보이는 언덕에 자리한 비석에 ‘지주중류(砥柱中流)’라는 큰 글자가 새겨져 있습니다. 지주중류는 중국 황하강 중류에 위치한 기둥과 같이 생긴 지주산(砥柱山)을 지칭합니다. 황하강이 범람할 때마다 탁류가 이 산에 부딪쳤으나 산은 천만년의 거친 물결 속에서도 쓰러지지 않았다고 해, 고려에 대한 충절을 굳게 지킨 선생을 이 산에 비유한 것입니다.

 

유운룡은 중국의 지주비 묵본을 얻어 비 앞면에 새겼는데요. 중국 명필 양청천(楊晴川)의 글씨로 지주중류라는 글자를 새겼고, 뒷면에는 예조판서 유성룡이 지주중류의 뜻과 후학들에게 주는 교훈을 적은 ‘야은 선생 지주비 음기’가 음각되었습니다. 원래의 비석은 홍수로 매몰되어 잃어버렸고, 현재의 비석은 정조 4년(1780)에 다시 세운 것으로 비의 갓이 없는 것은 천연의 바위인 지주를 뜻합니다.

문화재 : 지주중류비(지방유형문화재 제167호)
위치 : 지주중류2길 19(오태동)

 

 


현재 구미 출신으로 가장 유명한 사람은 누굴까요? 바로 5대~9대까지 대한민국 대통령을 지낸 박정희 전 대통령(1917~1979)일 것입니다. 1900년경에 지은 15평 규모의 초가집인 박 전 대통령 생가는 전형적인 농촌 가옥입니다. 박정희로 107에 위치한 이곳은 동쪽을 제외하고 사방이 숲으로 둘러싸여 있는데요. 고령박씨 29세손인 박 전 대통령의 선조는 성주에서 약목으로 이거하였다가 1916년 이곳으로 이사했다고 합니다.

 


이 집에서 박 전 대통령은 출생한 1917년부터 1937년 대구사범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살았습니다. 현재에도 당시에 쓰던 책상, 책꽂이, 호롱불 등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데요.  그러나 생가에 남아 있는 원래의 건물은 현재 사랑채뿐입니다. 한국전쟁 때 안채가 소실되고 사랑채만 남은 것을 1964년 벽돌조로 안채를 다시 짓고, 1980년 접빈실로 쓰던 공간을 분향소로 바꿨습니다.

 


생가 근처에는 민족중흥관,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등이 세워져 있어 볼거리를 더합니다. 현재 생가 주변에는 2017년 완공예정으로 공원화사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는데요. 추모관, 시대촌, 원형생가재현, 공원, 유품전시관 등으로 꾸며질 예정입니다.

문화재 : 박정희 대통령 생가(지방기념물 제86호)
위치 : 박정희로 107(상모동)


참고문헌
<구미-선산 지역 문화의 복합성 구미문화재탐방> 전정중 지음, 한국학술정보
<구미·김천의 문화유적 알기> 김환대 엮음, 한국학술정보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