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여 생활고를 겪는 이웃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구미시가 ‘희망복지우체통’ 운영합니다. 여러 사람이 이용하는 병원·금융기관·대형마트 50개소에 희망복지우체통을 설치해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할 예정입니다.

 

5월부터 운영에 들어간 희망복지우체통은 질병, 실직, 장애 등으로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으면서도 복지제도를 제대로 알지 못해 도움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주변의 이웃이나 당사자가 엽서에 사연을 적어 우체통에 넣으면 매주 금요일 해당 읍·면·동 복지담당자가 접수해 관련 사업부서와 지역사회 복지자원과 연계, 각 사례에 맞는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또한 최근 복지사업의 다양화로 복지예산이 급격히 확대됨과 동시에 복지 부정수급 문제가 많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우체통은 부정수급이 의심되는 사람을 신고하는 부정수급 신고함으로도 활용해 복지예산 누수를 방지하고, 꼭 필요한 사람들에게 복지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구미시 최윤구 복지환경국장은 “제도를 알지 못해 또는 자신의 사정을 알리지 못해 외롭고 힘들어 하는 시민이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도록 이웃들의 관심이 절실하다” 며, “희망 복지우체통이 소통의 창구로 활발히 운영되길 기대하며, 보건복지부 복지허브화 시범 지역으로서 더욱더 튼실한 복지 도시로 시민 모두가 행복한 도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