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5월 28일(토) 오후 4시! 구미 금오산 잔디광장과 금오지 수변무대 일원에서 365인의 초대형 연주단이 참여하는 클래식 콘서트 ‘구미호의 봄’이 열립니다. 국내 최정상급 클래식 아티스트와 전국에서 모인 아마추어 연주자로 구성된 365인의 초대형 현악합주단의 환상적인 연주를 만나볼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구미시민 아이디어공모전 아이디어로 탄생!
‘구미호의 봄’은 지난 2015구미시민아이디어 공모전에 당선된 시민 아이디어 작품으로, 개그맨 전유성이 총감독으로 참여하여 시민의 참신한 아이디어에 전문가의 기획력과 노하우가 더해진 고품격 음악축제로 기획되었습니다. ‘구미호(湖)에 홀린 듯이 우리네 365일이 구미의 봄만 같아라’는 주제를 담아, 녹색도시의 상징인 금오산과 금오지를 무대로 활용하고, 365일을 뜻하는 365인의 연주단의 하모니가 사계절을 주제로 ‘피아졸라의 사계’, ‘비발디의 사계’, ‘한국의 사계’등을 연주하는 새로운 형식의 봄맞이 음악축제가 될 전망입니다.

 

처음 만나보는 새롭고 신나는 클래식 콘서트
1부 무대로 금오지 올레길 공연장에서 60인조 오케스트라가 ‘피아졸라의 사계’를 연주하고, 이어서 2부와 3부 무대에서는 금오산 잔디광장에서 ‘한국의 사계’, ‘비발디의 사계’가 365인 초대형 오케스트라의 연주가 이어질 예정입니다. 특히, ‘한국의 사계’는 ‘구미호의 봄’을 위해 한국의 젊은 작곡가 4인이 뜻을 모아 만든 작품으로 이 날 첫 선을 보이게 되는 뜻 깊은 작품입니다.

 

뿐만 아니라, 지휘에는 주익성 동덕여대 교수와 드미트리 바실리예프 러시아 국립 옴스크필 지휘자가 참여하고, 첼리스트 이강호와 김명주,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 배원희, 김지인은 물론 키보디스트 지현수가 협연자로 출연하여 시민의 귀가 한층 더 즐겁고 행복한 연주를 들려줄 예정입니다.

‘한국의 사계’ 미술전시와 무료 현악기 수리 등 부대행사
부대행사로 한국예술총연합회 회장인 임농 하철경 선생의 ‘한국의 사계’ 미술전시와 무료 현악기 수리 및 상담부스도 운영됩니다. 잔디광장 무대에서는 본 행사에 앞서 크로스오버 중창단의 식전공연과 함께, 개그맨 황현희가 진행하는 시민 참여 이벤트마당이 마련되어, 쉽고 재밌게 즐기는 봄맞이 음악축제로 시민에게 다가갈 것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