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2월 14일 구미선산청소년수련관에서 ‘행복의 사랑고리사업 봉사체험나눔 및 사은의 날’ 행사가 열렸습니다. 



성심노인복지센터(센터장 박선애) 주관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350여 명의 어르신들과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했습니다. 한 해 동안 어르신들과 결연을 맺고 봉사해 온 학생 자원봉사자와 홀로 생활하시는 어르신들이 함께 화합하며, 봉사를 통해 얻은 기쁨과 경험을 나누는 훈훈한 시간이 되었습니다.

 

특히 올해는 기존에 참여 학교인 현일고, 도개고 학생들뿐만 아니라 구미여고, 선산고 학생들이 행복의 사랑고리사업에 참여해 학생 자원봉사자가 기존에 158명에서 244명으로 늘어났습니다. 경로효친(敬老孝親)을 몸소 실천하는 학생이 점점 늘어나는 모습을 보니 우리 사회가 더욱 따뜻해지는 것 같습니다.



올해로 5년째를 맞이한 행복의 사랑고리사업은 어르신과 학생 자원봉사자들 간 연계를 통해 ‘손자, 손녀 되어주기’ 활동을 펼칩니다. 월 2회 이상 노인돌보미와 함께 학생 자원봉사자들은 홀로 생활하시는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말벗이 되어 청소, 심부름이나 외출동행 등을 돕고 있습니다.

 

각박한 세상 속, 학생들이 홀로 생활하시는 어르신들에게 보내는 관심과 사랑은 큰 힘과 위로가 되고 있습니다. 비단 학생 자원봉사자들뿐 아니라 우리 모두가 주변의 소외된 이웃들에게 관심과 사랑을 전해, 우리 사회에 전역에 효(孝) 실천 분위기가 멀리 퍼지길 기대해 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