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여름휴가를 대신해 해외 봉사활동을 떠납니다. '삼성전자 임직원 해외봉사단'이란 프로그램으로 해외 봉사활동을 자원한 임직원들 중 선발된 인원이 일주일간 해외에서 봉사활동을 펼치는 것인데요, 지난 2010년 시작해 6년째 이어지고 있으며 올해까지 총 1,100여 명의 임직원들이 참여한 '삼성전자 임직원 해외봉사단'은 개인 연차를 사용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매년 평균 약 10:1의 경쟁률을 기록할 만큼 임직원들에게 인기가 높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올해는 지난달 아제르바이잔을 시작으로 콩고민주공화국(DR콩고), 잠비아, 베트남, 멕시코, 우즈베키스탄, 네팔 등 총 7개국에 순차적으로 파견돼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또한 삼성전자 임직원 165명, 대학생 봉사단 '나눔 Volunteer 멤버십' 20명 등 총 230여 명이 참여하며, 낙후 지역에서 IT교실 구축, 소프트웨어와 IT교육 등을 진행합니다.

 

 

특히 올해는 소프트웨어 교육 봉사 프로그램을 더 확대하고, 작년부터 시작된 '프로젝트 봉사단'을 더욱 강화했습니다. '프로젝트 봉사단'은 임직원들이 아이디어를 내, 저개발국의 실질적인 지역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봉사활동인데요, 임직원들은 각 지역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출국 전부터 현지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철저히 봉사활동을 준비했습니다.

 

 

지난해 브라질에 파견됐던 봉사단은 태양열로 충전이 가능한 LED 랜턴을 만들어 보급했었는데, 올해는 저렴한 가격으로 현지에서 부품을 수급해 최적화된 형태로 콩고민주공화국(DR콩고) 에 보급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아제르바이잔으로 파견된 ‘프로젝트 봉사단’은 공기오염이 심한 현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동차 필터를 활용해 ‘초저가형’ 공기청정기를 현지 NGO와 함께 만들었습니다.

 

우즈베키스탄에서는 지난해 봉사활동 이후 현지 학생들이 재 파견을 지속적으로 요청해 다시 파견하기로 결정했고 올해는 안드로이드 어플리케이션 개발, 아두이노, 드론 등의 주제로 소프트웨어 교육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는 ‘임직원 해외봉사단’을 통해 회사의 기술과 임직원들의 재능을 활용해 전 세계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예정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